어제 아들이 열이 나 몸이 불덩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따라 잠시 외출을 다녀온 터라 엄마인 저보다 늦게 돌아온 아이는

'엄마, 나 왔어'를 밝게 외치곤 다시 풀썩 주저 앉더라고요.

엄마를 보고 긴장이 풀린건지..

 

해열제를 먹이고 겨우 잠을 재우고..

천사 같은 아이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세월호의 아이들이 생각납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 부모들은 얼마나 사무칠까요?

새삼 먹먹해져 몇 번을 아이 얼굴을 쓰다듬었습니다.

 

오늘자 신문에 안산시민기록단 김순천씨가

'잊어라,

이제 잊어야 할 때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지.' 라고 말했다던 사람들 때문에

깊은 좌절감을 맛보았다는 글을 보고 분노보다는 슬픔이 앞섰습니다.

 

여당과 야당

경제와 세월호

잊으려는 자와 잊지 않으려는 자

 

어떠한 행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인데도

애써 잊으라는 사람들 때문에 저 역시 깊은 좌절감을 맛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5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888
155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2884
154 [자유글] 선거가 끝나고 imagefile [2] 푸르메 2014-06-10 2882
153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878
152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2871
151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2870
150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2869
149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2865
148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2856
147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851
146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848
145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843
144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840
143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2837
142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817
141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2814
140 [자유글] 끔찍한 사건 사고를 보며 양선아 2014-08-05 2792
139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2791
138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2781
»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277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