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랑 공덕역을 지나는데 까만 티셔츠에 청바지 숏팬츠를 입고 스니커즈를 입은 여자가 50대로 보이는 남자에게 기대어 있었다. 우리가 보기엔 여성은 20대 정도로 보이고 남성은 50대 정도로 보였다. 여자는 술에 취해 흐느적거렸고 남성이 그 여자의 일행인지 의심스러워보였다. 얼마전 수원 여대생 살인 사건때문인지 우리 둘은 도저히 그 두 사람을 그냥 스쳐 지나갈 수 없었다. 우리 둘만 그런 생각을 한 것은 아니었다. 젊은 여성 세 명과 한 남성도 계속 그 둘을 보면서 수군대고 있었다. 그들도 길을 가지 못하고 멈춰 서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에게 다가가 "어떻게 할까요? 일행이냐고 물어볼까요? 경찰에 신고할까요?"라고 물었다. 그들은 "물으면 일행이라고 하겠죠~ 어떻게 해야하지?"라고 말했다. 결국 선배가 자신이 대표로 물어보겠다고 했고 나와 선배는 그 남자에게 다가갔다.

    선배 "일행이세요?" ...
    남자 "네. 왜요?"
    선배 "아니 일행이신가 궁금해서요. 여자분이 너무 힘들어하시는 것 같아서 도와드리려고요."
    남자 "술에 좀 취했어요. 가자고 하니 좀 쉬었다 가자고 해서 그런 거예요"
    선배 "학생~ 괜찮아요?"
    나 "괜찮으세요? 정신 좀 차려봐요~"
    술 취해 흐느적거렸던 여자가 고개를 들었다.

    허걱.

    그런데 남자의 무릎에 고개를 처박고 있던 여자가 고개를 들었는데.....

    20대 여성이 아니었다.
    적어도 40대는 되어보이는 아줌마.
    그 여성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도
    웃으며 고개를 들었다.
    우리가 학생이라고 부르는 소리에
    기분이 좋은 듯 보였다.
    직감적으로 둘 사이가 아는 사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아뿔사!

    ㅎㅎㅎㅎ
    젊은이 네 명 그리고 선배와 나
    모두 허허허 웃으며 공덕역을 향했다.

    스니커즈 신은 날씬한 아줌마
    진짜 대학생으로 착각했다고요!!!
    ㅋㅋㅋㅋ

    웃음밖에 나오지 않네. 허허허.
    ㅋㅋ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93457/37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6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3072
195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3072
194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3060
193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3059
192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057
19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056
190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054
189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050
188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050
187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50
18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046
185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3038
184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3027
183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010
182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010
181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007
180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4
179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993
178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992
177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9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