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딸 진아,

오늘 하루 진이가 본 엄마 모습은 어땠니?

 

엄마가 일한답시고 컴퓨터 모니터에만 눈을 주지는 않았는지,

무얼하는지 모르지만 스마트폰만 오랜 시간 보고 있지는 않았는지,

진이가 엄마와 놀고 싶어 칭얼거렸는데 엄마는 진이 맘도 모르고

진이가 더 크게 울때까지 내버려 두진 않았는지.

그래서 우리 진이, 서운했을지도 몰라.

 

아빠는 진작에 일 그만두고 진이하고 시간 더 보내라고 했는데

엄마는 무슨 욕심인지, 아쉬움인지 계속 일을 잡고 있단다.

 

진이보다 일이 중요한 건 아니야.

그건 비교 대상도 안돼.

엄마는 진이를 엄청 사랑해.

진이가 정말 소중해서, 진이를 안고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

 

진아, 그런데 말이야.

엄마도 진이 가지기 훨씬 전부터 일을 했단다.

엄청 대단한 일은 아니지만, 엄마 20대 시간을 쓰면서 쌓아온 일이고, 엄마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일이지. 엄마는 그럴려고 참 치열하게 공부했단다. 엄마 일을 그만둔다고 생각하면, 이전의 엄마 모습이 아예 사라지는 것만 같아.

 

엄마가 너무 욕심이 많은걸까?

엄마가 다 그만두고 진이하고만 하루를 보내면 행복할까?

진이는 행복할까? 엄마는 행복할까?

 

진아,

엄마가 일도 하고, 진이도 돌봐주고 해서 분주하지?

엄마가 피곤해하는 것도, 아빠한테 더 도와줘야 한다고 하면서 싸우는것 보는것도 안쓰럽지?

...

 

엄마는 매일 밤 고민한다.

무엇이 정답일까?

 

진이도 엄마 나이가 되고, 아기를 낳고나면 이해되겠지?

다행히도 엄마 회사에서 우리 진이 보면서 일하라고, 집에서 일하도록 배려해줬어.

그러니까 조금만 더 병행해 보자, 진아.

대신 엄마가 우리 진이랑 함께 하는 순간만큼은

더 많이 눈맞추고, 웃고, 노래하고 그럴거야.

 

엄마가 일을 하든, 안하든,

진이는 그 사실 하나는 알아야 해.

엄마는 우리 진이를 아주 많이 사랑한단다.

 

진이가 오고 나서 엄마가 참 많이 성숙해지고 있다.

예전에는 뾰족뾰족한 사람이었는데, 참 많이 동글동글해지고, 감수성도 깊어졌다.

요즘은 어느 사람을 만나도 참 귀한 사람이구나 싶어. 그 사람도 그 부모에게 얼마나 큰 기쁨과 사랑을 줬을까 싶어서.

 

내일은 주말이다.

아무런 일 걱정없이 엄마는 진이하고 맘껏 늦잠 자고, 많이 안아주고 할거야.

많이많이 사랑한다.

 

우리 진이가 첫째로 태어나서 서툰 엄마를 받아주느라 고생이지?

잘 부탁한다, 진아.

 

6개월된 딸에게 서른살된 엄마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6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3077
195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077
194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065
193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3065
192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063
191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3063
190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63
189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062
188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053
187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052
18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051
185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3041
184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3035
18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026
182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014
181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013
180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10
179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3000
178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996
177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99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