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 권영숙


최근 발표된 경남도의 무상급식 폐지로 갑자기 10만원이 넘는 돈을 급식비로 지출해야 될 판이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둘째, 셋째 그리고 중학교에 다니는 첫째까지 이젠 급식비를 내야 한다. 정부는 자녀를 많이 출산하라고 했다. 교육비를 더 보태달라고 요구한 적도 없는데, 있던 무상급식마저 빼앗겠단다. 주변에 아이 셋을 둔 엄마들은 모두 기가 막힌다고 말한다. 당장이라도 도청 앞에 피켓을 들고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다.

살림살이에서 급식비 그게 뭐냐고 따져 물을지 모르지만 급식비에는 알다시피 여러 의미가 담겨 있다. 다만 경제적 문제만은 아니다. 초등학교 시절 부모님은 과일가게를 하며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며 4남매를 키우셨다. 당시 옆집에 피아노학원이 있었는데 엄마는 딸이 피아노를 했으면 하셨는지 어느 날 어려운 형편에도 불구하고 피아노학원을 보내주셨다. 아무것도 모르고 피아노학원을 다녔는데 어느 날 엄마가 피아노학원 원장님께 과일을 갖다드리며 굽신거리는 모습을 보았다. 나중에 알고보니 나는 학원비를 제대로 내고 다니는 학생이 아니었다. 어린 마음에 그 순간 드는 생각은 수치심이었다.

나도 당당히 학원비를 내며 다니고 싶은데 그게 아니었던 게 부끄러웠고 그런 부모님이 원망스러웠다. 얼마 지난 뒤 나는 스스로 피아노학원을 그만두었다. 그렇게까지는 다니고 싶지 않았다. 자존심이 상했던 것이다.

급식을 모든 학생이 무상으로 먹는 것과 학교에서 요구하는 서류를 가져와서 통과된 뒤 무상으로 받는 것의 의미는 당해보지 않은 이는 결코 모를 감정이다. 안 그래도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의기소침해할 수도 있는데 급식까지 선별급식이 된다면 그중에 마음이 다치거나 자존심이 상하는 아이들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남편이 회사 생활 하면서 월급을 넉넉히 가져다줄 때는 10만원이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이제 개인사업으로 매달 빠듯하게 생활하는 주부가 되면서 10만원은 결코 작은 돈이 아니다. 그래도 이리저리 아끼면 나는 낼 수 있다. 그러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데도 급식비 지원을 못 받는 가정들이 상당할 텐데 그 가정들의 어려운 마음을 도지사님은 알까. 얼마나 많은 다수의 국민들이 생활고로 힘들어하는지, 얼마 안 되는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아시는지요.

그 돈으로 당신네들 살아가보라고 하면 살 수 있겠는지요. 교육도 중요하다. 하지만 자라나는 아이들이 급식 때문에 마음이 다쳐서는 안 된다. 그것이 부모의 마음이고 지도자의 마음이어야 하지 않을까?

권영숙 주부


(*위 내용은 2015년 3월 23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5 [자유글] Present! [3] 난엄마다 2014-01-04 4255
»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4249
193 [자유글] 과속 공부 탐지기 imagefile [1] 일회용종이컵 2014-06-19 4248
192 [자유글] 가을이니까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22 4248
191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245
190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4242
189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4242
188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4239
187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4239
186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226
185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4224
1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4223
183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4220
182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4217
181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4216
180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4212
179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4206
178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4203
177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4202
176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41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