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어느 날, 첫째는 17개월이었고 가정보육 중이었어요.

감기 몸살 때문에 너무 아파서.. 같이 놀자는 아기에게 있는대로 짜증을 냈는데

그날부터 아이는 아랫입술을 빨기 시작했습니다.

 

말리니 더욱 더 심해지고 뭔가 뜻대로 안 되거나 졸릴 때 더욱 더 열심히 쪽쪽 빨아댔어요.

자면서도 어찌나 쪽쪽대며 맛있게 먹으며 자는지...

걱정스런 마음에 주위에 조언도 구해보고 검색도 열심히 해보았는데 다들 큰일이 난거라 했습니다.

손가락보다 더 끊기 힘들다, 뻐드렁니가 될거다,

초장에 잡아줘라, 입술에 수시로 식초를 발라줘봐라 등등... 

초보 엄마이니 더욱 더 불안하고 갈대처럼 흔들렸습니다.

그날 나의 심한 짜증이 아이를 저렇게 만들었다고 죄책감에 괴롭기도 했구요.

이런 조언, 저런 조언 닥치는 대로 따라해봤지요.

결과는 모두 실패였습니다. 제가 그 습관에 관심을 가질수록 더 집착을 하더라구요.

아이는 종일 입술을 물고 있느라 말도 적게 했어요.

특별히 급한 얘기 아니면 말하는 것보다 입술 빨고 있는 게 더 좋았나봐요.

 



일단 후퇴하여 모른 척 하고 지냈지만

이 습관이 1년 정도 지속되니 얼마나 고민과 걱정을 했는지 몰라요.

그러다가 검색 중에 이 기사를 봤어요.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http://babytree.hani.co.kr/22944

 

이 기사를 읽고 마음의 짐을 많이 내려놓게 되었답니다.

죄책감 가질 것 없이 자연스러운 과정이고, 그저 더 많이 안아줄 것,

그리고 6세 전에는 치열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이 기사를 읽으며 그간 마음 졸였던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핑 돌았어요.

 

이 이후로 저는 정말 걱정을 완전히 내려놓고

편안한 척이 아니라 정말 편안하게 입술 빨고 있는 아이를 대했고요.

그 뒤로도 한참 더 입술을 쪽쪽 빨다가

세 돌 즈음해서 아이는 더 이상 입술을 빨지 않게 되었어요.

2년 가까이 열심히 쪽쪽 빨았지만 7살인 지금 이는 가지런하고 성격도 밝고요 ^^

 

둘째도 첫째와 비슷한 시기에 입술을 맛있게 빨아먹었는데

모른 척 하고 지냈더니 금세 사그라들었답니다.

저 기사를 일찍 접했더라면 첫째도 잠깐 그러다가 말았을텐데

저 때문에 습관이 장기화되고 말린답시고 상처주고

사랑만 해도 모자란 시간에 쓸 데 없는 곳에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은 것 같아요.

 

정말 도움 많이 받은 참 고마운 기사인데 다시 보니 양선아 기자님 기사라

새삼스럽게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글까지 새로 써보았어요~

비슷한 고민하시는.. 어린 아기 키우시는 분들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5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4190
194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4189
193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4185
192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4183
»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4181
190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4174
189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4173
188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4168
187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4157
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4156
185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4148
184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4144
183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4142
182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4141
181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141
180 [자유글] 혼자이고픈 오늘... [4] 겸뎅쓰마미 2014-08-16 4133
179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4129
178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123
177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4123
176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412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