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부엌

자유글 조회수 3054 추천수 0 2014.11.13 20:35:08

부엌

 

                                              임길택

 

쓰다 남은 판자 조각에

비뚜름히 새겨놓은 글귀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아궁이 앞

불쏘시개 솔잎 한 줌만이

날마다 이 글귀를 읽고 있다

 

 

 달마다 받아보는 글쓰기 회보 가운데 '함께 읽는 시'에 실려 있는 시다. 가슴이 쿵 내려앉는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살고프다고 내내 노래를 부르면서도 나는 요새 그러고 있지 못하다. 없어서 사고, 불편해서 산다. 사기 위해 사는 것처럼 살고 있다. 특히나 요새 제일 많이 사는 것이 식재료이다. 부엌육아를 제대로 해보겠다고 하고서 이것 저것 시도해보는 것도 있지만, 아이에게 좋은 걸 먹이고 싶은 마음에 자꾸 사댄다. 그러다보니 미처 다 요리하지 못한 재료들이 버려질 때가 많다. 이번 달 카드값을 보고 남편이 걱정할 만하다. 돈도 걱정이지만 그보다 하루라도 무언가를 사지 않는 날이 없는 게 더 문제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처음 임길택 선생님을 알게 된 때부터 선생님처럼 살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으면서도 나는 그렇게 살고 있지 못하다. 제일 좋은 음식은 내 정성이 들어간 소박한 음식임을 잘 알고 있다. 문제는 머리로만 알고 몸이 그걸 실천하지 못하는 거다. 따뜻한 밥 한 공기, 김 한 조각, 따뜻한 미역국 한 그릇만 있어도 잘만 먹는 아이를 곁에 두고서, 좋은 고기를 욕심낸다. 내의 몇 벌 껴 입어 따뜻하기만 하면 만족하는 아이인데, 예쁘고 좋다는 옷을 보면 욕심이 난다. 옆집 언니가 물려준 까꿍책을 몇 번씩 웃으며 읽는 아이를 두고, 좋다는 어린이책에 손을 뻗는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아이를 키우고, 아이도 그렇게 자랐으면 좋겠다. 무얼 해주기보다 안 해 주는 연습이 필요한 때다. 시를 여러 번 읽으며 나에게 힘주어 이야기한다. 없는 대로! 불편한 대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6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3072
195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3072
194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3059
193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057
192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3056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054
190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054
189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050
188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050
187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49
18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046
185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3038
184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3027
183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009
182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009
181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007
180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3
179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2993
178 [자유글] 웹툰읽다 울컥했어요 - 나는 엄마다. [3] GreentreeWorld 2015-08-26 2992
177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9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