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구리야 고마워.

자유글 조회수 4153 추천수 0 2014.07.09 22:03:16

비 온다. 농번기는 끝났다지만 씨를 뿌린 뒤의 작물은 "탕!" 한 뒤의 운동회 주자 같이 일제히 결실을 향해 달리는 고로, 먼저 달리는 놈, 넘어져 무릎 깨진 놈, 벗겨진 신발을 들고 엄마 찾아 우는 놈 할 것 없이 작물마다 뒤따라가며 토닥거려주고 엉덩이 두드려줘야 추수를 기대할 수 있다. 애정부족으로 비뚤어지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는 건 사람이나 작물이나 마찬가지. 아들래미 필통 형광펜 속에 펜심 대신 담배가 들었는지 살피는 일이나 고추잎 뒷면 먼지같은 응애벌레를 돋보기로 들여다 보는 일이나 매일반. '비뚤어질 테다!'의 위력을 셀프로 겪어 아는 처지여서 7월 땡볕도 싫다 못하는데.

 

비가 오신다. 어머니는 늘 '비님'이라시지. 장마라는데 비도 없고 기껏 오는 비라야 소나기 삼형제. 맏이가 급하게 성질 부리고 가면 둘째와 셋째는 '형아! 같이가' 허겁지겁 따라가느라 실속없이 분주하기만 하지. 비다운 비 안온 지 벌써 두달. 고추는 가물어 꽃이 떨어지고 오이도 껍질이 두꺼운데 그 와중에 마른 땅 좋아하는 참깨만 기세등등. 참깨 좋자고 서른 몇가지 작물들 오갈 들게 할 수는 없는 노릇인지라.

 

고마우셔라, 너구리님. 비록 태풍 바람에 쓰러질까 새벽 4시부터 고추 지주대에 줄을 매고 줄기를 모아주느라 체력은 진작 고갈되었지만. 감사하여라, 바람은 고만고만하고 차분차분 비가 온다. 수수를 솎다 돌아와 마루에 앉았노라니 창고 지붕 빗소리는 아들래미 치는 실로폰 소리 같은데 흐음, 비가 와서 일은 '땡' 쳤으니 감자를 캐다 삶아볼까나 당귀잎를 뜯어 안주를 할까나 밤나무는 느긋하게 흔들리고 토란잎은 먼지를 씻어 저리 맑은 얼굴이구나. 반갑게 오시는 비 날 저물 때까지만 그치지 말아다오 하는데 어맛, 뜨거라 아닌 밤 중에 비 피해 날아든 박쥐 한 마리.

 

-농부 통신 30

 

농부통신 30-1.jpg

 

농부통신 30-2.jpg

 

농부통신 30-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5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4191
194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4191
193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4190
192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4186
191 [자유글] [왜냐면] 애들 급식 가지고 이러지들 맙시다 베이비트리 2015-03-24 4185
190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4177
189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4173
188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4170
187 [자유글] “쓰지 않는 전등 꺼주세요”…‘햇빛학교’ 아이들이 달라졌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1 4162
1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4157
185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4156
»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4153
183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4147
182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4147
181 [자유글] 콘 아이스크림 먹고난 뒤 거울 보기는 필수~ ㅋㅋ imagefile [2] 양선아 2015-05-29 4144
180 [자유글] 혼자이고픈 오늘... [4] 겸뎅쓰마미 2014-08-16 4137
179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133
178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4132
177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4126
176 [자유글] 딸에게 편안한 잠자리 imagefile bf0967 2015-01-23 412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