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내가 먹은 음식들을 보면, ‘다이어트’와 전혀 무관하게 음식을 먹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칼국수, 떡볶이 같은 밀가루 음식에다 김밥, 해물찜 같은 맵고 짠 음식, 햄버거와 감자튀김까지...

혹자는 그러더라. 다이어트 할수록 먹고 싶은 음식을 골고루, 단 양은 줄여서 챙겨먹어야 한다고 말이다. 먹고 싶은 것을 먹지 않으면 스트레스 때문에 오히려 살이 더 찐다고 한다.

물론, 요즘 들어서는 의식적으로 먹는 음식의 양을 조금씩 늘려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체중감량이 첫번째 목표이긴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시간이 한참 흘렀을 때 남들이 먹는 만큼 적당량을 먹어도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의미일 테니까 말이다.

그런데, 내 몸이 너무 적게 먹는 것에 익숙해져버리면 곤란한다. 쩝. 나중에도 다이어트 할 때 수준만큼 먹어야 살이 찌지 않는다는 뜻이니까 말이다. 살을 빼고 계신 여러분들도, 칼로리는 조절하되  먹는 양은 조금씩 늘려가는 것을 실천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어제는 다이어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날이었다. 아침에는 바나나 1개와 우유로 나름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그러나 점심은 약속 때문에 해물찜을 먹었고,(밥의 양은 1/3공기 수준) 저녁에는 두 딸과 남편과 함께 모처럼 외식. 남편이 얼마 전부터 수제햄버거가 먹고 싶다고 해서 그곳으로 고고싱~ 견물생심이라고 나도 먹고 말았다.

<8월26일 식사>

아침 : 바나나 1개, 우유

점심 : 해물찜, 밥

저녁 : 수제햄버거, 감자튀김 등

<8월26일 운동>

러닝머신 30분, 줄넘기 1천번, 윗몸일으키기 50번, 파워워킹 15분, 근력운동 1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7 [다이어트2-33화] 평생 살 안찌게 먹는 법? 김미영 2010-09-29 10073
86 [다이어트2-32화] 2차 번개 언제 칠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28 8758
85 [다이어트2-31화] 다시 일상이구나... 김미영 2010-09-27 12675
84 [다이어트2-30화] 이제 다시 시작이다 김미영 2010-09-24 7591
83 [다이어트2-29화]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김미영 2010-09-20 8581
82 [다이어트2-28화] 헬스클럽 재등록했어요 김미영 2010-09-17 9318
81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384
80 [다이어트2-25화] 분발하자 김미영 2010-09-13 8041
79 [다이어트2-24화] 다이어트 실패한 한 주 김미영 2010-09-13 7835
78 [다이어트2-23화] 삼겹살의 유혹을 뿌리치다 김미영 2010-09-09 8187
77 [다이어트2-22화] 오랫만의 출장, 그럼에도... 김미영 2010-09-08 8264
76 [다이어트2-21화] 1주일 전 체중 회복! 김미영 2010-09-07 8642
75 [다이어트2-20화] 중간점검: 얼마나 빠지셨어요? 김미영 2010-09-06 7770
74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9572
73 [다이어트2-19화] 줄넘기 잘하시네요? 김미영 2010-09-03 8299
72 [다이어트2-17화] 늘어난 체중의 압박 김미영 2010-09-01 9980
71 [다이어트2-16화] 당분간 줄넘기 금물? 김미영 2010-08-31 9076
70 [다이어트2-15화] 가족과의 주말여행, 다이어트 실패! 김미영 2010-08-30 7756
» [다이어트2-14화] 먹는 것을 늘리는 중? 김미영 2010-08-27 9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