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등 감세로 교부금 줄어…선거쟁점 부각

국회 예산정책처 “지방세수 24조원 줄어들 것”



201b164188f1946b9dd8097abfabeae1.이명박 정부 들어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이 급속히 악화한 데 따른 복지 예산 축소 문제가 오는 6월 지방선거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정권 출범 3년째로 접어들면서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 이른바 ‘부자감세’의 여파로 지방재정 세입이 크게 축소된 결과가 주민들의 복지혜택 축소로 현실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김진표·이종걸 의원은 경기도의 재정자립도가 2004년 78%에서 2008년 64.1%, 2009년 59.3%로 급속히 하락한 원인을 여권의 ‘부자감세’ 탓으로 지적하며 최근 한나라당 소속인 김문수 지사를 공격했다.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선언한 강운태 민주당 의원은 “정부의 ‘부자감세’ 탓에 지방재정 궁핍이 심화돼 광주 5개 구청은 올해 예산을 편성하면서 인건비와 법정의무경비 890억원을 확보하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다”며 정부의 예비비 1조원 지원을 요구했다.



실제로 국회 예산정책처가 지난해 펴낸 ‘세법 개정에 따른 세수효과 측정에 관한 연구’는 종부세·법인세 등의 감세로 지방에 돌아갈 교부금이 줄어 2012년까지 지방세수가 30조1741억원 안팎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방재정 악화를 막기 위해 도입된 지방소비세는 5조8000억원가량의 순증 효과를 낼 뿐이어서 2012년까지 지방정부 세수는 24조원 정도 줄어들 것이라는 게 예산정책처의 분석이다.



지방재정 악화는 서민층의 피부에 와닿는 소규모 복지사업의 축소로 이어져 쟁점화될 경우 선거에서 폭발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태수 교수(꽃동네현도사회복지대 사회복지대학원장)가 대전·충북 지역의 사회복지사업 위축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대전시는 61개 복지사업에서 152억원을 삭감했고 이 가운데 50% 이상을 깎은 것도 10가지에 이른다. 충북도 또한 노인일자리사업 예산을 지난해 63억1050만원에서 올해 47억7582만원으로 24% 삭감하는 등 여성·보육·청소년·노인·장애인을 위한 72개 사업에서 271억1979만원을 줄였다.



광주시의 5개 자치구는 법정의무경비인 국민기초생활 수급자 생계, 주거급여, 기초노령연금, 영유아보육비 지원에 508억원이 필요한데도 일단 7개월분에 해당하는 315억원만 배정했다. 부천시는 저소득층 노인 616명에게 도시락(1끼 2500원)과 밑반찬(1끼 2000원)을 배달해주는 사업에 지난해(4억3800만원)보다 1억7800만원 줄어든 2억6000만원을 배정했다가 갑자기 식사를 못 받게 된 노인들이 생겨나자 부랴부랴 추경예산을 편성해 이를 회복시켰다. 대구 동구는 노인복지관을 2011년 완공할 예정이나 지금까지 공사비 79억원 가운데 5억1000만원밖에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재정이 악화한 광역지방자치단체들은 기초자치단체로 짐을 떠넘기고 있다. 충북도는 긴급복지지원사업의 시·군비 부담비율을 14%에서 20%로 늘렸고, 노인요양시설 기능 보강사업의 시·군비 부담 비율도 25%에서 35%로 올렸다.



진보적 싱크탱크인 생활정치연구소 이사를 맡고 있는 원혜영 민주당 의원은 “지역 주민들이 이제 종부세 등의 ‘부자감세’가 자신들의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깨달아가고 있다”며 “지방재정 악화 문제가 이번 지방선거의 큰 쟁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주현 기자, 광주/안관옥 기자 edign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1548
27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1540
26 [자유글] 아기에서 어린이로... [2] 아침 2017-11-28 1539
25 [직장맘]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 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12-03 1504
24 [자유글] [21개월 여아 어머님 중 언어습득 연구 참여자를 구합니다] dummee 2017-11-18 1498
23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1493
22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486
2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1484
20 [자유글] 길고긴 겨울방학 시작했어요..^^; imagefile 아침 2017-12-21 1476
19 [직장맘] 반성문 [2] 강모씨 2017-12-17 1435
18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1419
17 [자유글] 엄마표 놀이 이렇게 해봐요^^ imagefile hyochi88 2017-11-06 1418
16 [자유글] 요즘 육아는 장비빨? AI스피커 사려고 해요 ㅋㅋ hyochi88 2018-01-08 1407
15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1383
1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추천 도서-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 [1] 새복맘 2018-04-22 1380
13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1379
12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1355
1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1354
1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4월, 기억해 봄~ file puumm 2018-04-18 1333
9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13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