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민엄마예요

자유글 조회수 5833 추천수 0 2010.05.20 05:44:26
한겨레 육아전문 사이트 오픈을 축하합니다.

아들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또한 유아교육을 전공한 직장인으로서, 여러분들과 함께 경험을 나누고 싶어서 회원 가입도 하고, 이렇게 글도 씁니다.

아래 글 중에 출산경험기를 올리신 분이 계시길래, 저도 제 아이가 태어날 무렵에 썼던 글을 올려봅니다.

==============================================

지난 수요일에 정기 산부인과 검진을 갔었다.
Dr. Campbell 이라는 여자 의사는, 나와 비슷한 나이에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해서, 왠지 친숙함이 더 느껴지는 좋은 사람이다.

이제 출산 예정일이 4주 정도 남은 상태라, 출산이 임박했을 때의 증상 같은 것들을 가르쳐주었다. 첫 아이라 가진통과 진짜 진통을 헷갈리기 쉬우므로 무조건 병원으로 달려오지 말고 느긋하게 집에서 쉬면서 진통 간격을 잘 재어보라고도 했다.

그런데, 다음 순서로 자궁 상태를 보겠다며 내진을 하더니, "와우~" 하는 감탄사와 함께, 지금 당장 분만장으로 가서 검사를 받아야 하겠다는 것이다. 자궁경부가 벌써 많이 열려서 지금이라도 아이가 나올 수 있다나?

얼떨결에 분만장으로 가서 가운을 갈아입고 온갖 모니터를 배와 팔에 붙이고 누워있자니, 끄지도 않고 오피스에 두고 온 컴퓨터와, 그 안에 만들다 놔둔 강의 자료들, 강의와 기말 시험, 채점, 등등 오만 생각이 다 들었다.

게다가 하필이면 남편이 이웃한 다른 도시에서 저녁 강의가 있는 날이라, 연락하기도 마땅치 않고...

들락거리며 내 상태를 확인하는 간호사에게 "오늘은 절대 안돼" 라며 말도 안되는 투정을 부려보기도 하고...

그렇게 두어 시간을 누워있다가 극적으로 풀려날 수 있었다... 오늘은 집에 가도 좋은데, 이제부터 언제라도 애기가 나올 수 있으니 조심하고, 돌아오는 월요일 아침 일찍 다시 검진을 받으러 오라는 지시와 함께...

다시 학교로 돌아오는 길에 (내가 다니는 병원은 일부러 학교에서 가까운 곳으로 정했다. 일하다 말고 애를 낳으러 가려면 그게 나을 것 같기에) 생각해보니, 몹쓸 병에 걸려 시한부 인생을 사는 사람들의 심정이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가 되는 듯 했다.

아직 해야할 일이 많은데...
그걸 누구 다른 사람에게 시키자니 마음이 안놓이고...
제발이지, 지금 벌려놓은 일 요것만 마무리하고 드러누울 수 있다면 마음이 놓이겠는데...
그런 심정이, 물론 죽음을 앞둔 사람의 그것과는 비교가 안되겠지만, 흘러가는 하루, 또는 한 시간이 안타깝게 여겨진다는 점에서는 일맥상통 하는 것이리라...

학교에 돌아와 병원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니, 바바라 선생님 (선배 교수)도, 비서 아줌마도, 대학원생 조교도 모두들 호들갑에 난리법석이 났다.

"내가 뭐든지 다 도와줄께"
"일 걱정 하지말고, 지금 당장 집에 가서 쉬어야지?"
"뭐든 할 일이 있으면 지금 시켜"

헐헐...
말씀들이야 고맙지만...

내 머릿속에 들어있는 강의 계획을 어찌 고대로 해달라고 부탁을 할 수 있으며, 누구한테 일을 시키려면 나도 준비를 해야하는데 우째 속편하게 집에 가서 들어누워 있을 수가 있단 말인가...

암튼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무사히 다음날 수업을 모두 마칠 수 있었다. 목요일은 다른 날보다 강의가 많을 뿐 아니라, 내가 각별히 신경쓰는 전공 수업-그것도 교육계획안을 리뷰하는 중요한 날이어서 도저히 남에게 맡길 수 없는 수업이었는데, 그것까지 무사히 마치고나니, 안심이 되었다.

앞으로 일주일간은 추수감사절 방학이고, 그 다음 2주간의 강의는 비교적 남한테 부탁하기 쉬운 내용이거나, 시험 감독과 채점 등이어서, 금요일 하루 동안 열심히 준비를 해두었다.

날짜별로 언제 어디서 무슨 수업이 있고, 그 날의 강의 내용을 담은 파워포인트 파일과, 주의사항 같은 것들을 플래쉬 메모리에 저장해서 책상 위 눈에 잘 뜨이는 곳에 두고 왔으니, 이제 비상사태가 벌어지면 비서나 바바라 선생님께 전화 한 통만 해주면 된다.

언제라도 들고갈 수 있도록 병원에 들고갈 가방을 미리 싸두라고 하고, 미역국을 미리 끓여두라고도 하고, 혹시라도 남편과 연락이 안될 경우에 대신 병원에 데려가줄 사람을 물색하라는 등등의 조언을 받고 있지만, 나와 남편은 그냥 천하태평을 즐기고 있는 중이다.

병원이 천만리 밖에 있는 것이 아니니, 혹시 안챙겨온 것이 있으면 남편이 되돌아와 가져가면 될 것이고, 입원은 길어야 이삼일 동안이니, 그다지 바리바리 싸가야 하는 물건도 별로 없지 싶다.

애기 낳으러 병원가면서 냄비에 미역국을 담아가는 것도 우습고, 자칫 차 안에다 쏟기라도 하면 그 뒷수습이 더 복잡할 것이다. 미국인 산모들은 미역국 구경도 못해보고 아이낳고 모유 먹이고 다 하는데, 그깟 이틀 정도 병원에서 주는 미국음식 먹는다고 큰 일이 날 것 같지도 않고...

뭐 이래저래 이제는 마음이 편하고 조바심이 전혀 나지 않는다.
성질 급한 우리 애기 덕분에 분만장 견학도 미리 해두었으니...

오늘은 애기 옷과 천기저귀 빨래를 해놓고, 청소나 좀 해두어야겠다. 물론, 늘 하던대로 빨래는 남편이, 청소는 내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1744
47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742
46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38
45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1733
4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717
43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693
42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1687
4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685
4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682
3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677
38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1676
3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1660
36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648
35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648
34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1644
33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644
32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1638
3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635
30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618
29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160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