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직장맘이다.

난 며느리다.

난 마누라다.

난 한아이의 엄마다.

난 딸이다.

난 자원봉사자이다.

나란 사람뒤에 따라오는 수식어들이다.

그리고 스트레스란 녀석이 항상 내뒤를 졸졸 따라붙어 기회를 포착한다.

그리고 순간 욱~!! 하는 감정과 함께 달라붙는다..

(친정 시댁이 모두 멀어 아이를 맡길곳이 없다.

남편은 새벽같이 나가고 늦게끝나 들오온다.

잠시 감깐이라도 바람이라도 쐬고 싶지만 생각만큼 하지를 못한다.)

그럼 일단 모든 하던 일을 잠시 중단한다.

그리고 배게를 집어든다.

배게에 얼굴을 파 뭍고는 소리란 소리를 다 지른다.

욕도 하고 화도 내고 이젠 그만 울어도 되겠다

싶을때까지 대성통곡하고 운다.

그럼 가슴에서 뭔가 뻐~~엉 하고 뚫리면서 시원한 바람이 부는듯한

느낌이랄까??

그러면서 내게 달라붙었던 스트레스란 녀석이 도망가고 없다.

어디선가 또 기회를 노리고 있겠지만 말이다.

그리고 일주일에내가 좋아하는  영화한편은 꼭 본다..

그리고 감상평을 꼭 메모한다.

조금 우울해질때 그 메모들을 들춰본다.

난 오늘도 어김없이 회사에 출근해 일을한다.

그리고 모니터에 붙여져 있는 포스트 잇~!!

" 내가 먼저 건강하고 행복해야 내 아이, 내 남편, 우리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해진다 " 라는 메로를 되새기며 오늘도 화이팅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8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1780
67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1779
6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1776
65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1768
64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768
63 [가족] <2018' 수수팥떡 가족사랑 건강캠프>올여름 최고의 휴가! 연1회만 진행되는^^~ imagefile kkebi33 2018-06-26 1763
6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1762
61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756
60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746
59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7] 푸르메 2018-02-23 1738
58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738
5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1732
56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725
55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1724
54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718
53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716
52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1715
51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1713
50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07
49 [요리] 식빵을 구웠습니다 ^^ imagefile [4] 아침 2018-01-18 17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