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살 두 딸을 가진 저의 올해 부모로써의 목표는 "기다려주기"입니다.
직장맘이다 보니 퇴근 후, 잠들기전 아이들과 보낼수 있는 시간은 길어야 3시간이더라구요.
그러다보니 기다려주기보다는 재촉하기 바쁘고, 생각할 시간을 주기보다는 알려주고 말아버리는 우를 범하고 있더군요...
결국 시간에 늘 쫓기게 되구요..

저부터 여유를 찾기로 했어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을 할 수 있도록 기다려주는 연습을 하는 중입니다..
아이들이 읽고 싶은 그림책 골라오기, 저녁먹고 좋아하는 그림그리고 그 그림에 대한 이야기 나누기, 밥먹으면서 하루에 있었던 일들 이야기할때 들어주기...

그리고 기다려주기 위해 아이들과 대화할때 말투를 고치기로 다집했어요

1. 힘들었겠구나
2. 좋은 뜻이 있었구나
3. 그래서 그랬구나
4. 훌륭하구나
5.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 5가지 말을 하루에 한번씩 아이에게 해주는게 2017년 저의 목표입니다..

책읽는 부모 10기와 함께라면 제 이 목표가 작심삼일이 되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아 신청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2976
87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2965
86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2964
85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2962
84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2961
»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2957
82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2957
81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2956
80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2953
79 [선배맘에게물어봐] 7살에 수영 배우기 괜찮을까요? [4] 아침 2018-01-11 2945
7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여름휴가를 떠나 물과 함께 하고 왔습니다. fdt1225 2016-08-19 2945
77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2939
7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2939
75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2939
74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2926
73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2921
72 [가족] 저도 어제 처음 알았네요~~ kabonjwa 2017-04-01 2919
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2918
7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2917
69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29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