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널 배려하려고

널 배려해서

널 얼마나 생각했는데

누구보다 널 챙겼다니까

 

이상하다

하룻밤이 지났는데도

이건 뭐지

물음표가 남는다

 

내게 어떠냐고 묻지 않았다

네 상황이 이러니

이게 더 낫지 않아

 

상대가 만들어 놓은

나만이 있었다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널 얼마나 배려했는데

너 그렇게 말하면 안돼

섭섭할 수도 없는 상황

이건 뭘까

배려가 뭐지

 

아하

번쩍 떠오른 한마디

배려 당함

어제 난 배려를 당했다

 

 

글은 이 맛에 쓰나부다. 불편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다.

2년 전이었다. 아는 사람이 그러는거다.  

난엄마다님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바깥 일이 아니라 안 일부터 챙겨야하는 게 아니냐구.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 했던가.

수신이 되고 제가, 치국, 평천하 꼭 이런 순서로 해야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

그 당시 든 생각이다.

제가를 먼저 하는 사람도, 치국을 먼저 하는 사람도 있다.

내 안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 그 당시 내겐 쥐꼬리만한 작은 자신감이라도 쌓아야했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성취 경험이 필요했다.

마냥 꼬깃꼬깃 구겨져 저 구석에 쳐박혀 있던 자신감을 다시 펴려는 내게

왜 대개가 하는 방법으로 하지 않느냐는 투의 상대방 표현이 참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내가 보람을 느낀다고 한 일이었는데 오히려 힘들 것 같아서, 배려하려고 하니 그만 하라고.

늦게서야 상황 파악이 되면서 혼란스러웠다. 배려라구? 모르겠다.

하루가 지났는데도 배려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러면서 떠오른 단어 '배려당함', 배려를 당한거였다.

이렇게 쓰고나니 피식 웃음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진정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다.

이럴 때 뭔가 집중할 수 있는 내 일이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내일도 잠이 모자라게 생겼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8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3196
147 [선배맘에게물어봐] 미의 계절 늦여름! 여성들을 위한 어플 best6 모음집 heal132 2016-06-09 3192
146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3186
145 [책읽는부모] 13기 새책이 도착했습니다. imagefile [2] 고려교장 2018-05-03 3181
144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3181
143 [건강] 희망의 새봄, 내 몸살림의 시작을~~ kkebi33 2017-03-22 3180
142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3174
141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3168
140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3166
139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3166
1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3162
137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3160
136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3156
135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3145
134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3144
13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베란다 물놀이 꿀마미 2016-08-25 3140
132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3136
131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3131
130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3130
129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31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