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이의 옛 물건을 정리하다가
(중2 아이의 초등2학년 때 물건을 이제야 정리하는 나란 엄마;;)
발견한 아이의 그림일기 한 장.

여름하면 생각나는 것들을 작은 그림카드처럼 이어 그렸는데
빙수, 수박, 옥수수, 장수풍뎅이, 사마귀, 매미, 수족관,
수영장, 아이스크림, 토마토, 오이 ...
깨알같은 초딩의 그림들,
아무렇게나 생각나는 대로 쓱쓱 툭툭 그린 그림인데도
너무 귀여워서 예전 추억이 방울방울.

날짜를 보니, 초등2학년 때였는데
아무리 기억을 떠올려도 큰아이가 이때 이런 그림을 그렸는지
어땠는지 잘 생각이 나질 않는 거예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큰아이가 초등 2,3학년이었던 그 때는 엄마인 내가 너무 힘든 시기라
아이를 세세하게 봐주지 못해서 그런게 아닐까 싶더군요.
딸 하나만 오래 키우다가 아들을 낳고나니, 적응하는 게 너무 힘들었고
손이 많이 가는 둘째 핑계를 대며, 큰아이는 이제 초등학생도 되었으니
스스로 알아서 해주었음.. 하고 유언무언으로 바라고 또 부추겼던 것 같아요.

이제는 그리워도 다시 돌아갈 수 없는 큰아이의 그 시절.
그림으로나마 오래 만나고 있는데, 한가지 걸리는 게 있었어요.
각 단어마다 빠짐없이 그림을 그려넣었는데, 단 한 곳에 글만 있고
그림이 빠져있는 거죠.
저녁에 학교에서 돌아온 큰아이에게 밥을 먹으며
이 그림 기억나냐고 물었더니, "이거 누가 그린 거야??" 그러더군요.
누군누구야. 너지;; @@
이제 중학생쯤 되고 나니,
좀 어눌해보이는 글씨나 그림은 죄다 자기 남동생 것인 걸로 아네요.

"근데 너 여기 왜 '놀이공원'이라 쓴 부분엔 그림을 안 그렸어??"
물었더니,
"아.. 그거? 우리 식구는 맨날 동생 어리다고, 놀이공원에는 안 갔잖아요.
  가 본 적이 없으니까 뭘 그려야 될지 몰라서 그랬겠지 뭐."
"그럼 그때 놀이공원 가고 싶다고 그래보지. 네가 가고싶다 하면 갔을텐데.."
"얘기해도 그때 엄마는 금방 까먹고.. 아마 그랬을 걸?!"
... ...
사람많고 오래 줄서서 타야하는 놀이공원 같은델 원래 좋아하지 않는 우리 부부는
큰아이가 한창 그런 걸 타고 싶어하는 시기가 되어서도
은근히 어린 둘째 핑계 대면서 '가면 고생한다' 식으로 얼렁뚱땅 넘기곤 했던 걸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아무튼, 올 여름방학엔 무조건
젤 무섭다고 소문난 놀이공원 가는 걸로;
큰아이에게 미안한 부모의 마음은 언제쯤 치유될 수 있을까요.
아이의 어린시절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오늘의 우리 아이는
오늘, 듬뿍 마주하는 걸로.

%ED%81%AC%EA%B8%B0%EB%B3%80%ED%99%98_DSCN777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4856/06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88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2297
187 [건강] 희망의 새봄, 내 몸살림의 시작을~~ kkebi33 2017-03-22 2287
186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2286
185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279
184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2278
183 [건강] 알러지로 고생하는 아이를위해'굿바이아토피교실'11/12토욜강좌접수중~ image okemos9077 2016-10-27 2278
182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2277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261
180 [책읽는부모]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총 3권 출간! imagemovie indigo2828 2017-04-29 2258
179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250
178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2245
177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2239
176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2235
175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2229
174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2227
173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2221
17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2218
17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응모] 시원하게 여름나는 비결 두가지 비법전수 lky2024 2016-08-21 2215
170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인디고 옆 심야식당 - 백석의 맛을 찾아서 image indigo2828 2017-04-30 2211
169 [건강]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 [8] 푸르메 2018-01-01 221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