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휴유증

가족 조회수 3771 추천수 0 2014.09.09 17:59:16
이번 추석엔 음식만들러 오지말고 당일아침에나 일찍 오라셨는데.. 나한테 뭐 서운한게 있으신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구요. 시댁이란 참... 다행히 볼일있어 그런건 아니었는데요.
추석아침 여섯시에 일어나서 30분거리인 시댁엘 갔죠. 차례를 지내고 할머니위패 모셔논 곳에 가고. 돌아와 점심차려먹고.
시댁에서는 설거지도 시키지 않으세요. 그릇 나르고 반찬 치우는 뒷치닥거리정도. 식사 후 과일깎고 커피타는 정도.
그래도 누워있는 건 커녕 앉아있는것도 그렇잖아요? 언제든 "네~"하고 발딱 일어날 수 있을 정도의 긴장은 살짝 타줘야 하잖아요.
신랑은 제집이니 벌러덩 누워도 있고 티비도 보고.
얄밉진 않지만 좀 그런....
왜냐면. 친정에 와서는 저도 누워 쉬지만 신랑도 누워 쉬거든요. 지금도 침대에 누워 폰질중이시고.ㅡㅡ
왜 남자들한테는 처갓집이 긴장되지 않는건가요???
어제 친정와서 저녁먹고 오늘 아침 열한시까지 자고 인났더니 애들 아침 싹 멕여놓으시고. 점심엔 잔치국수 끓여주는거 먹고 또 한시간 낮잠.
양가에서의 마음가짐과 행동이 사뭇 다른 나.
어디서나 한결같은 우리 남편.
시댁서 부리지 않으셔도.뭔가 억울하네요.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54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839
153 [자유글] 선거가 끝나고 imagefile [2] 푸르메 2014-06-10 3839
152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3836
151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3833
150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3832
149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3830
148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3826
147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3824
146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3820
14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실내놀이터에서 여름나기 자두보보 2016-08-16 3813
144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3812
143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3812
142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3810
141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3804
140 [나만의 화장팁3] 건조한 실내에서 살아남기 [2] 베이비트리 2014-03-19 3804
139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3801
138 [자유글] 반가워요~~ [3] ?????? 2017-03-23 3799
13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3796
136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3794
135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37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