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들과의 동거

 

 

오토바이 한대가

바깥에서 부릉대더니

매캐한 매연을 뿜고 간다

매캐한 기억이 몰려온다

 

무더운 날 열린 창으로

아래층에서 이것들이 날아 들어온다

 

새로이 교문을 다는 곳을 지나는데

눈을 따끔거리게 만드는 이것들이

옅은 안개마냥 자욱하다

 

삑 찍고 올라선 마을버스 안에서

확 뿜어져 나오는 새 의자의 이것들

차창을 열지 않을 수 없었다  

 

매일 이것들과 함께

나와 내 아이들이 살아간다

내 몸 어딘 가에도

이것들과의 동거가?

 

----------------------

보름 간 바깥을 돌아다니면서 지친 몸이 안 좋은 것에 더 예민하게 반응한다. 한 학교를 방문했을 때 학교 교문을 새로 달고 있었다. 뭔가 매캐한 것들이 흐린 하늘만큼이나 자욱해 보였다. 눈이 매울 정도였다. 나만 예민했나. 아이들은 운동장에서 피구를 하고 있었다. 매캐한 것들이 온몸을 통해 들어가는 것 같아 불쾌한 곳에서 아이들은 뛰어다녔다. 마을을 돌아다녀보니 여기 저기 공사 중이다. 더 나아지려고 바꾸는 것일텐데도 눈살이 찌푸려진다. 안그래도 뉴스만 보면 불쾌한데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경계해얄 일들이 늘어나고 있다. 피곤이 누적되는 사회가 지친 몸둥이를 더 지치게 만든다. 잘 쉬어야 하는 현명함까지 요하는구나.

그래도 다행이다. 이리 시를 쓰면서 스스로 위로할 수 있으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8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3387
227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386
226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384
225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3381
224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가을 여행을 꿈꾸다. 윤기혁 2016-08-23 3381
223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3378
222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3376
221 [자유글] 선거가 끝나고 imagefile [2] 푸르메 2014-06-10 3369
220 [나만의 화장팁3] 건조한 실내에서 살아남기 [2] 베이비트리 2014-03-19 3369
219 [나들이] 호수 닮은 바다에서 평화를 만나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6-02 3368
21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3367
217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3364
21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363
215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3362
214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360
213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359
212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3359
»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3356
21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3355
209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33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