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들 초등학교 1학년 입학을 하면서 시작한 책읽어주는 명예사서가 올해로 4년차가 되었습니다.
올해는 4학년이 된 큰아들이 아닌 이제 1학년이 되는 동생반에서 책을 읽어 주게 되었습니다.

직장맘으로써 반차를 내고 학교에 간다는건 나에게 주어진 신나고 즐거운 소풍과도 같지만 준비과정은 늘 고민거리였습니다.
일년에 고작 2번이지만 아이의 반에서 읽어주는 책 선정은 고단한 분투(?)의 노력이 필요했습니다.
첫해 직장생활속에서 책 고르기란 그래서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가져온 특활활동 후 가져온 책 중에서 아이가 좋아 했던 책을 친구들에게도 읽어주었습니다.
다음해엔 도서관에서 빌려 본 책중에서 읽어주었구요.
그 다음해엔 한 가지 주제를 가지고 해보자 싶어 <나무>와 관련된 책을 읽어주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올해봄 횟수론 몇번 안되지만 책읽어주기 기간이 다가오면서
신간 그림책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어 접한책 중 박정섭 작가의 <검은강아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image.png

이 책을 읽기로한 이유는 책과 함께 제공되는 영상 때문이기도 합니다.
책을 읽고 어쩌다 잃어버리거나 의도적으로 버린 강아지들에 대한 이야기와 반려동물을 잃어버렸을 때와 혹은 입양할때 어떻게 해야 해야하는지도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아직은 어리지만 아이들에게 반려동물에 대한 기억을 나누려 합니다.
그리고 베이비 트리 회원님께도 함께 기억을 나눌 수 있도록 <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또 기회가 된다면 책읽는부모 13기에 참여하고 싶습니다.*^_______________________^*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3849
193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849
192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848
191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3845
190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3844
189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3843
188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3841
187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841
186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3839
185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3836
184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3835
18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832
18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3831
181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3830
180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3830
17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굿바이 여름! elf1128 2016-08-25 3818
178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3814
177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3813
176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810
175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380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