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의 제목은 조금 무섭다. 부모의 말에서 아이의 미래가 결정된다니 겁도 나고 조심스러워진다.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도 있지만 살면서 매서운 말 한마디에 고통 받기도 하고, 따뜻한 말 한마디에 마음이 푸근해지는 경험을 해 보니 말의 중요성을 점점 더 깨닫게 된다.

 

2017_아이의미래는1.jpg

 

한마디 말의 중요성이 어디 아이에게만 해당될까? 부부간에도 그렇고 사회생활도 마찬가지다. 여러모로 도움이 되겠다 싶어 기쁜 마음으로 책을 읽기 시작했다.

 

책을 보면 나쁜 예시와 좋은 예시가 풍성하게 나오면서 상황에 대한 설명과 어떤 부분이 문제가 있고 어떻게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조목조목 짚어 준다. 나쁜 예시는 좀 과장이다 싶기도 하고, 좋은 예시는 과연 이렇게 순조롭게 상황이 풀릴까 의심이 되기도 했는데, 아이의 물건을 찾아 달라는 예시를 보면서 부끄러워졌다. 나쁜 예시들을 보면서 나는 이런 상황을 만들지 않는다고 이건 좀 심하다고 생각했는데, 딱 걸린 것!

 

보통은 아이에게 부드럽게 말하려 하고 지시형 보다는 네 생각은 어때?”, “생각 해 보고 말해줄래?” 등 아이가 생각하고 결정하도록 노력하지만 이 물건 찾기는 상황이 달라진다. 아이는 물건을 없어 졌다며 징징대며 짜증내고 찾는 걸을 도와 달라고 하고 그러다 딴짓을 하고. 그럼 어김 없이 나오는 말들이 있다. “대체 왜 네 물건을 엄마한테 찾아달라고 하는 거야?!”, “엄마는 네 물건 찾고 있는데, 넌 지금 뭐하고 있는 거야?!”, “그러니까 물건은 쓰고 제자리에 두라고 했지!” 등등

 

1 상반기 처음 시험 본 결과를 들고 왔을 때도 그랬다. 아이 성적에는 무심한 듯 하리라 마음먹었는데, 빨강 색연필이 쫙! 그어진 시험지를 보자 마자 나온 나의 첫마디는 다 틀렸네?”. 아이는 시무룩했고 곁에 있던 친정엄마께서 오히려 앞에는 다 맞았다하며 다독이셨다. 나의 화살을 친정엄마께 향했다. “엄마 왜 그러세요? 저한테는 안 그러시더니???!!!”

 

2017_아이의미래는2시험.jpg

- "다 틀렸네?"가 저절로 나왔던 아이의 시험 결과. 

 

아이를 향해 비교하고 비아냥거리고 협박하는 나쁜 사례를 보면서 어린 시절 부모님이 떠올랐다. 공부 안 할거면 학교는 왜 다니냐. 책도 안 보는데 다 갖다 버린다. 나중에 커서 뭐가 될래. 농사나 짓던가. 학교 그만 두고 공장에나 다녀!!! 공부에 관한 우리 부모님의 폭언은 정말 최고였다. 그래도 사회 생활을 하면서 제일 든든한 지원군은 부모님 이셨고 오늘도 좋은 하루 되렴이라는 출근길 아침인사는 결혼 후 제일 그리운 말 한마디였다.

 

아이를 대할 때 조심한다고 해도 어느 순간 나도 모르게 협박을 하고 있을 때가 있다. “이거 안치우면 갖다 버린다”. 이 책에는 이와 같이 우리가 실생활에서 수시로 접하는 많은 상황을 구체적인 예시로 문제점을 짚어준다. 그 상황의 주인공이 아빠라는 점도 보다 현실적이고 전업주부가 아닌 맞벌이의 관점도 신선하고 마음에 든다.

 

남편과 아이는 잠들기 직전 제일 나쁜 상황에 처하는데, 양치를 포함하여 씻기를 최대한 유보하는 아이와 계속 빨리 해!!!”를 반복하다 결국 폭발하여 소리 소리 지르는 남편. 그리고 울면서 하고 있잖아요!” 항변하는 아이. 정말 전쟁이 따로 없다.

 

2017_아이의미래는3카드.jpg

- 아이의 클스마스 카드. 아빠 제발 화내지 마세요.

 

육아 관련 도서는 나더러 읽고 본인에게는 요약만 해 달라는 남편이지만 이 책은 꼭 읽었으면 싶다. 그리하여 화 내는 아빠의 굴레에서 부디 벗어나기를 기원한다.

 

아이의 미래를 위해서 따뜻한 말 한마디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칭찬을 해 보자. 그런데 막상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면 이 책을 읽어보자. 분명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8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740
22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738
226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738
2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3734
224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3734
223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733
222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730
221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3726
22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725
219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724
218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3722
217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3721
216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716
215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3714
214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3712
213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3709
212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3708
21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706
210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3706
20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37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