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먹고 싶어



벌써 끝났나
무슨 일이지
아이 학교
공중전화번호다

발신자 확인
큰 아이다
아무번호 하나 누르고

엄마!

오늘 ...... 맛있었어
뭐라구?
오늘 꽃게 너무 맛있었어!
아 그랬구나
다 먹었어 또 먹고 싶어
정말 맛있었어
그래 저녁에 뭐해줄까

꽃게 크흐흐
아직 한 교시 남았어
저녁에 봐

점심 먹고
쉬는 짧은 시간
엄마에게 전화해
급식으로 나온
꽃게가 맛있었다고
좋아하는 아이

하루 중
학교에서 친구들과 먹은
맛있는 한 끼에

아이는 행복하다

 

맛있었다고

전화해줘서

엄마까지

두 배로 행복하다 




---------------
2017. 6.13. 급식이 맛있었던 날

아침에 늦더라도 밥을 챙겨먹고 가는 큰아이가 급히 전화를 했다. 이름을 부르기 급하게 아이의 행복감이 밀려왔다. 점심으로 먹은 꽃게가 맛있어서 다 먹었다고. 어렸을 때는 오히려 가려먹는 게 없었는데 크면서 해물이 들어간 걸 먹기 힘들어하는 아이가 꽃게가 맛있었다하니 정말 맛있었나부다. 저녁에 뭐해줄까 했는데 꽃게란다. 수업이 다 끝나지 않았는데도 급히 전화해서 맛있게 먹은 점심 얘기를 전해주는 아이, 엄마에게 맛있었다고 행복했다고 이렇게 맛있는 거 해달라고 엄마가 부르고 싶었나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9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3850
193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849
192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848
191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3846
190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3844
189 [자유글] 독일 아빠와 캐나다 아빠의 자립심 육아 노하우 [1] jjang84 2015-05-20 3843
188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3841
187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841
186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3839
185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3837
184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3835
18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832
182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3831
181 [자유글] 카카오앨범 서비스 종료한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6-01-14 3831
180 [자유글] 피지오머 이벤트 합니다. image flek123 2015-12-09 3831
17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굿바이 여름! elf1128 2016-08-25 3818
178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3814
177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3813
176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810
»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380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