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책읽는부모10기 활동했습니다.

4월 선정도서 후기 올리면서 11기 지원글 보고 응모합니다.^^

(신랑이 적극적으로 계속 계속 지원하라고 응원합니다^^)

 

우리 가족은 부부와 현재 13개월차 아들이 있습니다.

편식이 너무너무 심했다가 성인이 되면서 점차 나아진 엄마(지원자)와

모든지 잘먹는 아빠(주는대로, 있는대로 잘먹어요),

 

4개월지나서 부터 치아가 빠르게 올라와 현재 16개의 치아를 갖고 있는

13개월 아들은 이유식 시작할 때부터 거부하면서 과일 맛에 길들여져

입도 짧고 먹는게 고만저만한 거보니 엄마의 식성을 닮은 듯하여

이유식할 때부터 걱정거리였습니다.

 

치아가 많이 생겨 씹어서 먹는 음식을 주면 곧잘 먹긴 하지만

남들처럼 잘먹고 많이 먹는 스타일은 아닌가봅니다.

아빠를 닮았어야 했는데..

밥, 국, 반찬으로 주기 시작했지만 요리 꽝 주부엄마로 인해 걱정이 이만저만

과일, 요플레, 치즈만 넙죽넙죽

엄마 닮은 아들은 의심이 많은지, 처음 먹는, 처음보는 음식은 일단 째려보고

한 참 관찰해준 후에 입을 열어주십니다.

제가 처음 보는, 먹는 음식은 일단 의심하고 안먹거나 한 번 먹어보긴 하거든요

그래서 항상 남편이 하는 말이 있습니다. "내가 못 먹는거 주냐고!"   

 

여기까지 저희 가족 이야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8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784
227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783
226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3782
22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782
224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781
223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781
222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777
221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3776
220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뒤늦은 독후감 꿈꾸는식물 2014-08-02 3770
219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3769
218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762
21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762
216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761
215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3759
214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3754
213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3752
212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3751
»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748
210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3746
209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7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