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을 하루 앞두고 오랫만에 큰맘먹고 유명한 장난감 몰인 토**러*에 갔었어요.

예전에도 몇몇 장난감들 앞에선 간단히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 주는 안내자들이 있었던 것 같긴 했는데, 어린이날 하루 전날이라 그런지 거의 한 블럭 한 블럭마다 그런 안내자들이 있더라구요.

근데 정말 간이의자도 없이 다리 아픈 기색이 역력한데 계속 서 계시더군요. 다들 어린이집 선생님 정도 되어 보이는 젊은 여성분들이던데...아이들이 오지 않는 잠깐잠깐씩은 좀 앉아서 쉴 수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얼마씩 서 계시냐고 물어봤더니, 세 시간 서 있으면 쉴 수 있다고 하던데, 기댈 곳 없이 세 시간 그렇게 서 있으면서 어린이들이 방문하면 구부리거나 쭈그려 앉아서 체험을 도와 주고 하는 그들을 보니, 그분들을 그렇게 힘들게 하면서 어린이날 선물을 사러 나온 제가 마음이 많이 불편해지면서 어쩐지 조금 울고 싶어지기까지 하더라구요. 백화점 판매원들 얘기를 많이 듣긴 했지만, 아이들 장난감을 파는 곳이어서 그런지 제게 더 심각하게 느껴진 면이 있는 건지......

내일 어린이날 당일에는 더할 텐데, 그분들께 잠깐잠깐 앉아 쉴 수 있는 간이 의자라도 두어서 쉴 수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8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784
227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783
226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3782
22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782
224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781
223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781
222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777
221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3775
220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뒤늦은 독후감 꿈꾸는식물 2014-08-02 3770
219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3769
218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762
21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762
216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761
215 [자유글] 달팽이크림을 선물받았네요 ㅎ [1] gnsl3562 2016-11-15 3759
214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3754
213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3752
212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3751
21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748
210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3746
209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7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