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휴유증

가족 조회수 3507 추천수 0 2014.09.09 17:59:16
이번 추석엔 음식만들러 오지말고 당일아침에나 일찍 오라셨는데.. 나한테 뭐 서운한게 있으신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구요. 시댁이란 참... 다행히 볼일있어 그런건 아니었는데요.
추석아침 여섯시에 일어나서 30분거리인 시댁엘 갔죠. 차례를 지내고 할머니위패 모셔논 곳에 가고. 돌아와 점심차려먹고.
시댁에서는 설거지도 시키지 않으세요. 그릇 나르고 반찬 치우는 뒷치닥거리정도. 식사 후 과일깎고 커피타는 정도.
그래도 누워있는 건 커녕 앉아있는것도 그렇잖아요? 언제든 "네~"하고 발딱 일어날 수 있을 정도의 긴장은 살짝 타줘야 하잖아요.
신랑은 제집이니 벌러덩 누워도 있고 티비도 보고.
얄밉진 않지만 좀 그런....
왜냐면. 친정에 와서는 저도 누워 쉬지만 신랑도 누워 쉬거든요. 지금도 침대에 누워 폰질중이시고.ㅡㅡ
왜 남자들한테는 처갓집이 긴장되지 않는건가요???
어제 친정와서 저녁먹고 오늘 아침 열한시까지 자고 인났더니 애들 아침 싹 멕여놓으시고. 점심엔 잔치국수 끓여주는거 먹고 또 한시간 낮잠.
양가에서의 마음가짐과 행동이 사뭇 다른 나.
어디서나 한결같은 우리 남편.
시댁서 부리지 않으셔도.뭔가 억울하네요.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8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3524
227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3522
226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3520
225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3516
22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3514
223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3514
222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513
221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엄마 마음을 따스하게 만져주는 책. 꿀마미 2017-03-23 3509
» [가족] 명절 휴유증 ILLUON 2014-09-09 3507
219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3506
218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3506
21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3505
216 [자유글] 연세대 사학과 교수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제작 참여 안하겠다고 하네요 양선아 2015-10-14 3502
215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3499
21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3498
21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497
212 [자유글] 선거가 끝나고 imagefile [2] 푸르메 2014-06-10 3487
211 [자유글] 오래된 미래 저자 강연회 6/12 오후2-4시 [1] 푸르메 2014-06-10 3484
210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3483
209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 가을 여행을 꿈꾸다. 윤기혁 2016-08-23 34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