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첫회 시청률 6.1% 
전 시즌에 견줘 세배 이상 높아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일단, 시작은 ‘응답’했다. <티브이엔>(tvN)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이 전 시즌에 견줘 세배 이상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9일 <닐슨코리아> 집계를 보면, 1회(7일 방송)는 6.1%, 2회(8일 방송)는 6.8%였다. 앞서 <응답하라 19997> 1회는 1.2%였고, <응답하라 1994>는 2.5%였다.

1988년은 1997년과 1994년에 견줘 <티브이엔>의 주요 시청층인 20~30대들한테는 낯선 시절이라, 이질감을 어떻게 줄이느냐가 관건이었다. ‘응답’ 시리즈는 ‘에이치오티’나 ‘대학 농구’ 등 지금의 젊은 세대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들을 다뤘다. ‘응팔’은 가족 이야기로 방향을 틂으로써 일단 전 연령층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남녀 10대~50대 시청률 모두 동시간대 케이블 채널 1위를 차지했다.

중장년층과 젊은 층을 끌어당기는 지점은 조금씩 달랐다. 88년을 겪은 세대에게는 무한궤도의 ‘그대에게’ 노래 장면에 나온 신해철의 21살적 모습과 못난이 인형, 승마바지, 야간 자율학습에 교련복 등이 추억의 대상으로 다가갔다면, 젊은층에는 88 올림픽 등 단편적으로만 알았던 80년대를 간접 경험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1988년 당시 중학생이었던 신원호 피디는 “소품 구하는 게 너무 어려웠다. 1988년도 일력을 7만원에 사는 등 작은 것 하나까지 다 돈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응팔’에 대한 시청자의 호응이 계속 이어질지는 좀더 두고봐야 한다는 견해도 많다. 조연들 하나 하나가 살아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전편에 비해 아직 여러 배역들의 캐릭터가 제대로 부각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풍로를 쓰는 장면 등 88년이라고 보기엔 너무 고답적인 상황 설정이 논란을 낳기도 했다. 다만 공부 잘하는 언니 보라(류혜영)와 아들 노을(최성원) 사이에서 설움을 겪는 둘째 덕선의 설움이나 주인집 엄마 미란(라미란)과 주변 아주머니들이 모여 19금 대화를 나누는 등의 소소한 에피소드들은 흥미를 자아냈다. 앞으로 추억 환기를 넘어 캐릭터의 공감대를 어떻게 살려가느냐가 ‘응팔’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위 내용은 2015년 11월10일자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2564
247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 becks11 2017-02-01 2563
246 [책읽는부모] 동심의 세계로의 여행 - 오빤, 닭머리다! 꿀마미 2016-05-31 2561
245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2556
244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551
243 [자유글] 딸 아이 첫 생일잔치~ 축하해주세요~ gosure 2016-09-10 2549
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2547
241 [자유글] 고구마 [6] 난엄마다 2017-04-03 2547
240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2546
239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2544
238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2544
» [가족] 가족 이야기에…시작은 ‘응답’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0 2541
236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2541
235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540
234 [자유글] 아이들과 마주이야기 [10] 푸르메 2017-04-24 2533
233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530
232 [자유글] 예민한피부 촉촉한 쿠션 추천해주세요!! bupaman 2017-03-16 2524
231 [자유글] 역사의 현장에서 희망을 느끼고 오다 imagefile 양선아 2016-11-13 2517
23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베란다 물놀이 꿀마미 2016-08-25 2517
229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 '육아'빼고 여행은 나의 힘! 꿀마미 2016-08-21 251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