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춘기

 

 

으아아아아아악

온 몸을 다해 아이가 소릴 지른다

짜증난다고

이게 뭐냐고

같이 안 살거라고

 

더운 여름

환히 열려진 창으로

빽빽 지르는 소리가

여과없이 빠져나간다

 

기분 나쁘다고

화가 나서

이야아아악

소리지르고 구르는 아이가

안타까우면서도

그 순간 엄마는

이웃들 눈치까지 챙긴다

 

아이 눈이 나빠질거라고

아이 버릇이 나빠질지 몰라

말한 게

아이한테는 간섭으로

아이에게는

걱정하는 어른의

진심으로 전달되지 못했다.

 

그 사람과 같이 살기 싫어

나가라고 해

없었으면 좋겠어

안 보면 안되냐고

 

오! 하느님

세상의 사춘기 아이들을 키운

부모들이 모두 존경스럽습니다

남의 편은 남이라지만

내 뱃속에서 나온 아이는 어쩌라고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이 아이와 맞서지 않게 해주십시오.

현명한 부모가 될 수 있게 지혜를 주십시오.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고분고분 해달라는대로 하면서

두 세 시간이 흘렀다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동생과 마크를 하고 있다

 

하느님

앞으로 10년

두 아이가 성년이 되는 그날까지 

부모로서 잘 견뎌 낼 힘을 주소서

 

아이가 언제 말했었다

친구들이 3.5춘기라 한다고

아이의 사춘기가

시작됐구나

늘 기도해야겠구나

매일 두 손을 모은다

 

 

 

이번만이 아니다.

몇 차례 고래고래 소릴 지르며 온 몸으로 자신이 짜증났음을, 화가났음을 표현했다.

자신을 향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예전과 다른 반응이 나타났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고 짜증나면 집 밖으로 아예 안 나가거나 늦은 밤이라도 산책을 하자고 한다.

다행히 이번에는 엄마인 내가 관여되지 않아 아이의 이야기를 충분히 받아줄 마음의 여유가 있었다.

엄마의 평소 마음의 여유가 아이의 둘쑥날쑥한 감정을 안아줄 수 있다는 걸 경험한 하루였다.

무사히 하루를 넘기면서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된다.

앞으로 펼쳐질 기나긴 두 아이의 사춘기 시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874
267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865
266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862
265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3861
264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3861
263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3860
262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3859
261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855
260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아이들의 행복을 바라며 professeur 2014-08-01 3850
259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848
258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3847
257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3844
25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3840
25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3837
254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837
253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3835
252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3834
»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833
250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828
249 별그대 시즌2 갑시다, 가 imagefile [6] anna8078 2014-02-28 382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