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딸 진아,

오늘 하루 진이가 본 엄마 모습은 어땠니?

 

엄마가 일한답시고 컴퓨터 모니터에만 눈을 주지는 않았는지,

무얼하는지 모르지만 스마트폰만 오랜 시간 보고 있지는 않았는지,

진이가 엄마와 놀고 싶어 칭얼거렸는데 엄마는 진이 맘도 모르고

진이가 더 크게 울때까지 내버려 두진 않았는지.

그래서 우리 진이, 서운했을지도 몰라.

 

아빠는 진작에 일 그만두고 진이하고 시간 더 보내라고 했는데

엄마는 무슨 욕심인지, 아쉬움인지 계속 일을 잡고 있단다.

 

진이보다 일이 중요한 건 아니야.

그건 비교 대상도 안돼.

엄마는 진이를 엄청 사랑해.

진이가 정말 소중해서, 진이를 안고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

 

진아, 그런데 말이야.

엄마도 진이 가지기 훨씬 전부터 일을 했단다.

엄청 대단한 일은 아니지만, 엄마 20대 시간을 쓰면서 쌓아온 일이고, 엄마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일이지. 엄마는 그럴려고 참 치열하게 공부했단다. 엄마 일을 그만둔다고 생각하면, 이전의 엄마 모습이 아예 사라지는 것만 같아.

 

엄마가 너무 욕심이 많은걸까?

엄마가 다 그만두고 진이하고만 하루를 보내면 행복할까?

진이는 행복할까? 엄마는 행복할까?

 

진아,

엄마가 일도 하고, 진이도 돌봐주고 해서 분주하지?

엄마가 피곤해하는 것도, 아빠한테 더 도와줘야 한다고 하면서 싸우는것 보는것도 안쓰럽지?

...

 

엄마는 매일 밤 고민한다.

무엇이 정답일까?

 

진이도 엄마 나이가 되고, 아기를 낳고나면 이해되겠지?

다행히도 엄마 회사에서 우리 진이 보면서 일하라고, 집에서 일하도록 배려해줬어.

그러니까 조금만 더 병행해 보자, 진아.

대신 엄마가 우리 진이랑 함께 하는 순간만큼은

더 많이 눈맞추고, 웃고, 노래하고 그럴거야.

 

엄마가 일을 하든, 안하든,

진이는 그 사실 하나는 알아야 해.

엄마는 우리 진이를 아주 많이 사랑한단다.

 

진이가 오고 나서 엄마가 참 많이 성숙해지고 있다.

예전에는 뾰족뾰족한 사람이었는데, 참 많이 동글동글해지고, 감수성도 깊어졌다.

요즘은 어느 사람을 만나도 참 귀한 사람이구나 싶어. 그 사람도 그 부모에게 얼마나 큰 기쁨과 사랑을 줬을까 싶어서.

 

내일은 주말이다.

아무런 일 걱정없이 엄마는 진이하고 맘껏 늦잠 자고, 많이 안아주고 할거야.

많이많이 사랑한다.

 

우리 진이가 첫째로 태어나서 서툰 엄마를 받아주느라 고생이지?

잘 부탁한다, 진아.

 

6개월된 딸에게 서른살된 엄마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34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907
233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906
232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904
231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897
23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896
229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895
22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894
227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3893
226 별그대 시즌2 갑시다, 가 imagefile [6] anna8078 2014-02-28 3892
22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3890
224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889
»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3886
222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887
221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3886
220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886
219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886
218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884
21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3883
216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3883
215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387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