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된지도 어느덧 140일...
이제 아주 조금씩 엄마라는 역할에 적응이 되어간다. 물론 내일이면 생각이 달라질 수도 있다. 육아 이 정도면 할만한데 싶다가도, 또 갑자기 어려움에 봉착해서 하나도 모르겠다 싶은 것이 육아다.
오늘은 아이가 일찍 잠이 들어서 두시간쯤 내 자유시간이 났다. 자유시간, 진~짜 오랜만이다. 그 자유 시간동안 인터넷으로 옷 쇼핑을 했다. 자유시간이 나면 육아서를 읽고 아기사진 정리해서 인화해야지 싶었는데, 옷 쇼핑에 푹 빠져 버렸다. 하긴 애기 낳고 옷 사이즈도 달라졌고, 입는 옷 스타일도 아예 달라지기도 했다. 하루 24시간 아기만 생각해야 좋은 엄마일 것만 같은데 현실적으로는 참 어렵다.
돌이켜보면 오늘 하루 내가 아기한테 그래도 잘한것도 많은데... 왜이리 난 자책을 하는걸까? 오늘 하루 아기 배고플때마다 젖 물려서 배 채워줬고. 기저귀 제때 갈아줬고, 울면 바로 달려가서 안아줬고, 사랑한다 속삭여주며 노래도 해줬고, 낮에는 밖에 나가서 일광욕도 시켜줬고, 목욕도 해주고, 깨끗한 옷도 갈아입혔고, 토닥토닥 잠도 잘재워줬는데, 더이상 잘해줄수도 없는데, 왜! 나는 이렇게 왠지 모를 자책감에 드는걸까!
엄마가 된 이후로는 아기의 작은 움직임에도 어찌나 민감해 졌는지 애기 엉덩이가 약간만 빨개져도, 애기 얼굴이 조금 붉어져도, 잠을 안자고 칭얼거려도 가슴이 쿵쾅 내려앉는다. 아기가 태어난 이후로 난 무슨 굴레를 진것처럼, 십자가를 지고 가는 예수님처럼 부담감이 너무 크다. 이것도 산후 우울증의 증상일까? 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는데 표도 안나는 것 같고, 이제까지 해왔던 일(학교 공부, 회사생활)하고 비교하면 도통 답이 안보인다. 육아, 참 알쏭달쏭하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3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4008
233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003
232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3996
231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3996
230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3996
22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995
228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995
227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991
226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991
225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990
224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984
22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3981
»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980
221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979
220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974
219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3972
218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972
217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971
216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971
215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39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