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년 학부모총회

직장맘 조회수 3916 추천수 1 2018.03.30 14:29:10

지난주에 학부모 총회로 담임샘 만나고 왔어요.

아이가 2학년이라고 어느새 마음이 푸근하네요.

이번주가 상담주간이라는데...상담은 필요하면 하겠다는 답변 보내고...

그냥 아이가 알아서 잘 하겠거니 하고, 제가 일하느라 바쁘니깐 그냥 상담은 2학기에 하려구요.
어떻게든 1년 잘 보내겠죠? ^^


 20180321_150917.jpg


<지점토 얼굴> 무슨 표정인지 아리송 하네요 

20180321_152430.jpg

 

1학년때보다 글씨가 많이 나아지긴 했는데...알림장에는 제법 또박또박 쓰는데...

이름표 뒤에는 글씨 쓰기 싫었나봐요. 그래..친구에게 배려하며 잘 지내자.

집에서는 동생도 배려하면 안돼겠니? (지인이...이 글을 보더니 엄마 욕심이라고 엄마가 배려해야 한다고 하네요 ㅋㅋㅋ)
 

20180321_155801.jpg

얼마 전까지만 해도 장래희망이 <과학자> 야생식물 연구하고 싶다고 하더니...

2학년 그림을 보니 <우주 비행사> 네요.

또 뭘로 변할 지 모르겠지만, 엄마는 응원할께. 열심히 잘 놀고 공부 해서 NASA 가즈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34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913
233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913
232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911
23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3908
23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903
229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903
228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902
227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3900
226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898
225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3898
224 별그대 시즌2 갑시다, 가 imagefile [6] anna8078 2014-02-28 3896
223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3895
22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3895
221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894
220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893
219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3892
218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891
217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890
216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3889
215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8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