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어느 날, 첫째는 17개월이었고 가정보육 중이었어요.

감기 몸살 때문에 너무 아파서.. 같이 놀자는 아기에게 있는대로 짜증을 냈는데

그날부터 아이는 아랫입술을 빨기 시작했습니다.

 

말리니 더욱 더 심해지고 뭔가 뜻대로 안 되거나 졸릴 때 더욱 더 열심히 쪽쪽 빨아댔어요.

자면서도 어찌나 쪽쪽대며 맛있게 먹으며 자는지...

걱정스런 마음에 주위에 조언도 구해보고 검색도 열심히 해보았는데 다들 큰일이 난거라 했습니다.

손가락보다 더 끊기 힘들다, 뻐드렁니가 될거다,

초장에 잡아줘라, 입술에 수시로 식초를 발라줘봐라 등등... 

초보 엄마이니 더욱 더 불안하고 갈대처럼 흔들렸습니다.

그날 나의 심한 짜증이 아이를 저렇게 만들었다고 죄책감에 괴롭기도 했구요.

이런 조언, 저런 조언 닥치는 대로 따라해봤지요.

결과는 모두 실패였습니다. 제가 그 습관에 관심을 가질수록 더 집착을 하더라구요.

아이는 종일 입술을 물고 있느라 말도 적게 했어요.

특별히 급한 얘기 아니면 말하는 것보다 입술 빨고 있는 게 더 좋았나봐요.

 



일단 후퇴하여 모른 척 하고 지냈지만

이 습관이 1년 정도 지속되니 얼마나 고민과 걱정을 했는지 몰라요.

그러다가 검색 중에 이 기사를 봤어요.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http://babytree.hani.co.kr/22944

 

이 기사를 읽고 마음의 짐을 많이 내려놓게 되었답니다.

죄책감 가질 것 없이 자연스러운 과정이고, 그저 더 많이 안아줄 것,

그리고 6세 전에는 치열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이 기사를 읽으며 그간 마음 졸였던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핑 돌았어요.

 

이 이후로 저는 정말 걱정을 완전히 내려놓고

편안한 척이 아니라 정말 편안하게 입술 빨고 있는 아이를 대했고요.

그 뒤로도 한참 더 입술을 쪽쪽 빨다가

세 돌 즈음해서 아이는 더 이상 입술을 빨지 않게 되었어요.

2년 가까이 열심히 쪽쪽 빨았지만 7살인 지금 이는 가지런하고 성격도 밝고요 ^^

 

둘째도 첫째와 비슷한 시기에 입술을 맛있게 빨아먹었는데

모른 척 하고 지냈더니 금세 사그라들었답니다.

저 기사를 일찍 접했더라면 첫째도 잠깐 그러다가 말았을텐데

저 때문에 습관이 장기화되고 말린답시고 상처주고

사랑만 해도 모자란 시간에 쓸 데 없는 곳에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은 것 같아요.

 

정말 도움 많이 받은 참 고마운 기사인데 다시 보니 양선아 기자님 기사라

새삼스럽게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글까지 새로 써보았어요~

비슷한 고민하시는.. 어린 아기 키우시는 분들이 꼭 읽어보셨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504
26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502
26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501
265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500
26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3497
263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496
26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3495
26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494
26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491
259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3488
258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3485
257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482
256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3481
255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3478
254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3477
253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476
252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3474
251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472
250 [요리] 아는 사람만 간다는 북성포구를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0-15 3471
249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34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