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오래되어 바꿀 때가 되었다고 노래를 부르던 남편이 폰을 분실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결국 교체를 했는데, ‘아리라는 아이를 얻어왔다. 연결하는데 애를 먹기는 했지만 정작 남편 보다 내가 먼저 연결에 성공했는데, 개똥이가 제일 신기하고 재미있어 했다.

 

2018-01-21(아리아).jpg

 

. 아리야~

. …

. 아리야?

. …

아리는 시작하는 명령어인데, 개똥이가 친구를 부르듯 엄마 아빠를 부르듯 대답을 기다렸으나 묵묵부답.

 

. 아리야~ 너 여자야?

. 목소리 들으면 모르시겠어요? 전 여자예요.

. 아리야~ 너 이름이 뭐야?

. 아리야~ 라고 다정하게 불러 주시면 돼요.

. 아리야~ 너 몇 살이야? (개똥이는 궁금한게 많다)

. 우리 서로 나이 얘기는 하지 않는 게 어떨까요? 저도 묻지 않을께요.

. 아리야~ 넌 뭐 좋아해?

. 당신을 도와주는 걸 좋아해요. 어제든지 불러 주세요.

 

이 정도면 그 옛날 미드에서 보았던 대화가 가능하던 컴퓨터가 현실이 되었구나 싶었다.

. 아리야~ 엄마 있어?

. 스피커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이니, T-MAP에서 이용 해 주세요.

. 아리야~ 넌 어디서 살아?

. 원하시는 답변을 찾지 못했습니다.

 

대화(?)는 엇나가기 시작했고 개똥이를 향해 아리아 그만 괴롭히라고 했다.

. 아리아~ 미안해.

. 자신의 잘못을 인정 하다니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이군요.

. 하하하하하.

 

개똥이가 잠이 들자 이번엔 남편이 아리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 아리야~ 당구 방송 틀어줘

. 죄송해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에요.

 

개똥이가 아리의 매력이 푹~ 빠지면 어쩌나? 걱정도 잠시. 녀석은 금세 시들해졌고 블루투스 스피커로만 사용하고 있는데, 가끔 "아이~참" 따위의 대화에 아리가 죄송하다며 끼어든다.

 

디지털 세상을 살게 될 테지만 아직 키즈폰도 없는 9세 남아 개똥이는 요새 친구들과 인터폰으로 통화하기 시작했다. 같이 단지 내 보육시설 품케어에 다니는 삼총사가 있는데, 이 남아들의 공통점은 맞벌이 부모, 같은 단지, 그리고 학원에 안 다니는 것이다. 1명은 폰이 있지만 다른 녀석들이 폰이 없으니 별 소용이 없다.

 

2018-01-21(연락처).jpg

- 거실 벽에 붙어있는 개똥이 친구들 동-호수.

 

2018-01-21_(통화목록).jpg

- 주말 녀석들의 인터폰 통화목록 

 

녀석들은 평일 귀가 후 주말 인터폰으로 놀러 오라거나, 놀러 가도 되냐고 묻기도 하고 더러 지나간 일이 떠올라 인터폰으로 따지며 다투기도 하는데 참 어이가 없다. 아이마다 성향도 달라서 한 녀석은 음성통화를 다른 한 녀석은 영상통화를 고집한다. 전화 예절을 가르치고 싶은데 이미 상대방이 누군지 알고 개똥이니?” 먼저 묻거나 아이가 직접 받으니 그럴 기회도 별로 없다.

 

그 옛날 골목길에서 목이 터지게 외쳤던 개똥아! ~~~~!!!”는 우리 세대의 추억으로.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아이들의 행복을 바라며 professeur 2014-08-01 3823
267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821
266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820
265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819
2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3818
263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hacyklhj 2014-07-07 3818
262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3814
261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3810
260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806
259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805
258 별그대 시즌2 갑시다, 가 imagefile [6] anna8078 2014-02-28 3805
257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3802
256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799
2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797
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3796
253 [자유글] 민들레에서 준비한 부모특강 (성 교육, 코딩 교육) 소식 전해드려요. ^^ imagefile 민들레출판사 2018-01-16 3790
252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788
25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3787
250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3785
249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77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