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저 혼자 6살 4살 두 아이를 데리고

일산 끝자락에서 동대문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큰 아이 조리원에서 만난 친구들과 약속이 있었거든요.

토요일이라 차가 많이 막힐 것 같아 전철을 탔습니다.

 

4살 둘째는 유모차에 태우고 6살 아이는 자리가 없어 창 밖 풍경을 감상하며 가는데 궁금한 게 참 많습니다.

옆에 계시던 멋쟁이 할아버지가 친절하게 궁금한 것들 다 설명해주시고 좋은 말동무가 되어주셨어요.

아이는 "할아버지는 안 가본 데가 없어요????"하며 할아버지의 박식함에 존경의 눈빛을 던집니다.

아직도 가볼 데가 많지 대답하시며 흐뭇해하시더라구요.

얼마 전부터 무슨 이유인지 늙는 게 싫다, 할아버지 되고 싶지 않다 하던 아이는

저런 척척박사 할아버지라면 괜찮겠답니다...^^

 

지상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아이들 데리고 앞으로 가서 먼저 타라고 기분 좋게 배려해주시고

엘리베이터가 끊겨 난감할 때는 주위에서 도움 주려고 하시고

집에 돌아올 때는 젊은 남자분이 감사하게도 아이에게 선뜻 자리도 양보해주셨고요.

짧지 않은 거리라 걱정을 하면서 나섰는데 아이들도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지 않고 의젓하게 있어줬고

많은 분들이 친절 베풀어주셔서 정말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인터넷 하다보면 맘충이라며 욕하는 댓글들이 많아서

(물론 제가 봐도 욕먹을 글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제는 별 것 아닌 글에도 너무 심한 악플이..ㅜㅜ)

아이들 데리고는 어딜 가나 더 조심하게 되고 위축되기도 했는데요,

하루동안 받았던 배려와 좋은 말씀들이 얼마나 감사하던지요..

아이도 이런 기억이 쌓여 그날 만났던 분들처럼 좋은 어른으로 성장했으면 합니다.

저 역시 받았던 감사한 배려들 잊지 않고 친절 베풀며 살려고 합니다.

그날 모두들 감사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504
26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502
26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502
265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500
26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3498
26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3496
262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496
26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495
26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492
259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3488
258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3485
257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483
256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3481
255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3479
254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3479
253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3477
252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476
251 [요리] 아는 사람만 간다는 북성포구를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0-15 3472
250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472
249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34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