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올해 여덟 살이 된 아이의 아빠입니다.

그동안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아이에게 책 읽어 주는 데 게을렀습니다.
올해는 매일 밤 잠들기 전 아이와 책을 한 권씩 읽고 그림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 나눌 계획입니다.

두 번째는 한 달 전 부터 아이와 한글 공부 하는 중입니다.
최근 공부 하는데 계속 딴 짓을 하여 제가 화를 많이 낸 것에 미안해서 그것에 대한 사과와 공부를 응원하는 편지를 써주었더니 많이 좋아하더군요.
그 모습이 인상 깊어서 앞으로 짧게 메모지에 써서라도 일주일에 한 번씩 아이에게 편지를 써줄 계획입니다.
지금은 아는 글씨가 적어서 쓴 걸 읽어 줘야 겠네요.

세번째는 특별한 일정이 없으면 일요일 아침 마다 아이와 산책을 하며 함께 뛰어 놀 계획입니다.

마지막은 제 개인적 다짐으로 일기를 매일 쓸 계획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491
267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491
266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489
265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3483
»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481
26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절로 싹트는 마음 [4] 살구 2017-04-26 3480
262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478
26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3475
260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3474
259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468
258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3468
257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467
256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3466
25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3463
254 [요리] 아는 사람만 간다는 북성포구를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10-15 3463
253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3457
252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454
251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3453
250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3448
249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34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