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년 전인가, 전은주씨가 쓴 제주도에서 아이들과 한 달 살기를 읽고 마냥 부러워하며 난 왜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했던 적이 있다. 한 달은 고사하고 일주일 계획잡기도 어려웠는데 중요한 걸 위해 과감히 일상의 가지를 쳐내고 실행하는 능력이 참 부러웠었다.

그러다 이번에 베이비트리의 책읽는 부모에서 받은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을 읽고 나니 아예 제주에 머물고 싶다는 생각에 빠지게 된다.

 

본문 중에서...

천혜의 자연환경은 그 어떤 육아환경보다 아이의 건강한 성장에 큰 도움을 주었다.(중략) 동서남북 어디든 바다와 해수욕장이 있고 가까이에 곶자왈과 한라산이 있다.(중략) 탁 트인 하늘과 바다, 밤이 되면 빛나는 별, 거침없이 부는 사람과 매일매일의 모습이 장관인 구름을 보고 자라는 뽀뇨는 이미 엄청난 유년의 자산을 가진 것이 아닐까?’

 

제주도에서 아이들이 느낄 수 있는 자연의 크기는 도시에 살며 그저 주말에 가까운 공원에서 산책하고 가끔 가까운 숲에 나가 풀이나 뜯고 노는 나로서는 쉽사리 가늠하기 힘들다. 그래도 친정집 앞 강둑에도 자주 나가고 유치원의 숲살이 활동도 빠지지 않으려고 하는데도 일상이 자연 속에 둘러싸인 뽀뇨가 부러워진다.

 

이런 단순한 삶은 내 마음에 심리적인 여유를 주었고, 가족과 꾸려가는 삶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해주었다.’

부모로서 가장 큰 기쁨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사람으로 태어나 또 하나의 온전한 사람을 길러내는 일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아이가 준비될 때 까지 기다려주기, 부모의 판단으로 아이에게 강요하지 않기.’

불안해하지 않고 아이의 힘을 믿으려면 부모부터가 시간을 관조하는 힘이 있어야 함을 깨닫고 있다.’

 

이처럼 글 속에서 느껴지는 저자의 여유와 부모로서의 마음가짐 또한 배우고 싶은 것 중 하나이다.

 

딸아이가 두 돌이 되기 바로 전 ..그러니까 비행기를 공짜로 탈 수 있는 마지막 달에 가족끼리 제주도에 다녀왔었다. 책도 몇 권 읽고 블로그도 조금^^ 둘러보고 어딜가면 좋다더라..하는 카더라 통신도 알아보고 갔었지만 두 돌 아이와 둘러보기엔 버거운 곳이 많았다.

진작에 뽀뇨의 이야기를 알았더라면 이곳에 소개된 아이와 함께 걸을 만한 곳, 체험할 거리, 휴양림 등 알찬 정보를 가지고 더 행복했을 텐데...하는 생각이 든다. 곧 둘째가 태어나면 당분간은 멀리 가기 힘들테지만, 머잖아 두 아이와 제주의 자연에서 편안하게 쉬어 볼 꿈을 꾼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3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4010
233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4007
232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004
23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4003
230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4002
229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4000
228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999
22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3996
226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992
225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991
22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3988
223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986
222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984
221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982
220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978
»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974
218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3974
217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3973
216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3973
215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97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