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0950455_00472785001_20130612.JPG

냉감셔츠, 맵시 보강 일상서 무난
새소재 ‘블루링’ 냉각효과 부각 

통기성·방수성 갖춘 워킹화
초경량 물놀이용 스킨슈즈도

올여름 아웃도어 새 제품 출시 경쟁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주력 계절은 고가의 다운(새의 털로 만든 점퍼)이 출시되는 겨울이지만, 여름부터 경쟁이 치열한 데에는 바뀐 시장 상황이라는 속사정이 있다. 구매자 입장에서는 기능이 강화되고 쓰임이 다양해진 새 제품으로 선택의 폭이 넓어진 셈이다.

■ 체온과 맵시를 동시에 잡는 냉감 티셔츠 가장 치열한 제품군은 기능성 소재를 이용해 입는 것만으로 시원함을 높여주는 ‘냉감 티셔츠’ 부문이다. 아웃도어 브랜드 컬럼비아는 냉감 티셔츠 ‘옴니프리즈 제로’ 제품을 새로 선보였다.

컬럼비아는 기존의 대표적 냉감 소재인 ‘쿨맥스’와 다른 방식의 냉각 효과를 부각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 청바지, 내의 등에도 다양하게 쓰이는 소재인 쿨맥스는 최종 브랜드 이름이 아니라 제품에 쓰이는 소재의 이름일 뿐이지만, 각 의류 브랜드들과 공급 계약을 맺을 때 소재를 밝히도록 하기 때문에 대중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겨울 제품의 ‘고어텍스’와 마찬가지다.

137095043032_20130612.JPG
쿨맥스의 냉각 효과는 땀을 빠르게 흡수해 외부로 배출해 안을 쾌적하게 유지하는 데서 비롯된다. 컬럼비아는 “옴니프리즈는 ‘블루링’이라는 미세한 소재들이 땀이나 물에 반응하면 팽창해서 주변의 열을 빼앗는 방식의 새로운 냉각 기술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민소매 티 4만5000원부터 지프티(지퍼가 달린 티) 10만8000원까지 다양하다.

올해 냉감 티셔츠의 다른 특징은 일상생활에서도 입을 만큼 스타일이 보강됐다는 점이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가 선보인 ‘울페’는 쿨맥스 소재를 이용한 지프티다. 무난한 줄무늬 디자인으로 도심에서 입어도 어색하지 않다. 남성용, 여성용 모두 3가지 색상으로 출시했으며, 가격은 6만5000원이다. 컬럼비아는 옴니프리즈를 적용한 남성 셔츠 제품도 내놓았다. 이런 제품들은 전력난으로 ‘쿨비즈’를 강조하는 요즘 직장에서도 입을 만하다.

■ 산뿐 아니라 바다와 도심에서도…기능성 신발 케이(K)2는 등산화의 기능을 갖추면서도 일상생활에서도 신을 수 있는 워킹화 2종 ‘알파’와 ‘제타’를 최근 출시했다. 새 제품은 등산화의 특징인 강한 접지력과 미끄럼 방지 기능을 갖춘 밑창과 발목 보호 기능을 하는 ‘안티트위스트’ 시스템을 갖췄으면서도, 보통 등산화에 비해 100g가량 가볍고(알파 258g, 제타 255g) 세련돼 일상에서 신기에도 무난하다. 특히 알파는 통기성이 좋은 에어 메시와 방수성이 좋은 고어텍스를 적용해 비가 오는 날에도 쾌적하게 신을 수 있다. 각각 19만9000원, 13만9000원.

아이더는 물놀이와 캠핑 등에 활용도가 높은 아쿠아슈즈 4종을 출시하며 제품 범위를 확대했다. 특히 이번에 출시된 ‘슈론’과 ‘듀론’은 발에 밀착돼 신지 않은 듯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여름철 물놀이용 스킨슈즈로, 초경량(79g)이라 양말처럼 가지고 다닐 수 있다. 밑창에는 고탄력 소재가 적용돼,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유리조각 등으로부터 보호해 준다. 가격은 3만9000원. 다른 아쿠아슈즈 ‘다카’는 배수성이 좋고 캐주얼 의류에도 어울려 장마철 도심에서 신기에도 제격이다. 가격은 12만9000원. 독일 1위 아웃도어 브랜드 ‘잭울프스킨’ 역시 어린이 전용 아쿠아슈즈 ‘와일드 리버’를 선보이며 가세했다.

새 제품들을 보면 산에서 바다로, 야생에서 도심으로 기존의 영역을 뛰어넘어 기존의 다른 영역과 결합하는 경향이 엿보인다. 그만큼 등산을 중심으로 한 아웃도어 시장은 포화 상태라는 뜻이기도 하다. 익명을 요구한 아웃도어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이미 수요를 넘을 정도의 수많은 업체가 난립하면서 시장 재편이 예측됐지만 강추위로 인한 다운 제품 호황으로 위기를 모면한 측면이 있다. 때문에 캠핑용과 도심 범용 등으로 제품 다변화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 권오성 기자 sage5t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34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3904
233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winnie119 2014-07-08 3901
232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3899
231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3895
230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3894
229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894
22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3893
227 별그대 시즌2 갑시다, 가 imagefile [6] anna8078 2014-02-28 3892
226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3889
225 내게 일이란 [4] 난엄마다 2014-03-16 3889
22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3886
223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886
222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3886
221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885
220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884
219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884
218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3883
21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3881
216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3878
215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387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