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는 세계 3대 통신사 중 하나이다.

이번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로이터 사진전-세상의 드라마를 기록하다>는

로이터통신사의 주요 사진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는 기자들이 찍은 사진이 전시되어있어서 기자의 입장이 되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

기자는 기쁜 순간도 사람들과 함께 하겠지만 가슴 아픈 상황마저도 함께 해야한다.

기쁜 순간이야, 카메라로 담아내는 그 순간이 얼마나 즐거우랴.

그런데 전쟁상황이나 자연재해로 인한 상황 등

가슴 아픈 순간에도 셔터를 눌러야만 하는 그들의 입장이 되어보니 너무 슬펐다.

나라면 미안할 것도 같다.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서...

우리 나라의 사진들을 관심있게 봤다.

그 중에서 민주항쟁을 하던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고 쓰러진 사진에서는

마음이 너무 너무 아팠다. 눈물이 날 것 같았다.

그런데 그 사진을 보면서 이 사진을 찍던 기자는 어땠을까....

그렇게 정신없는 상황에도 기록을 남겨야만 하는 그들의 마음이 너무 공감이 갔다.

우리는 그렇게 남겨진 기록이 아니면 과거를 기억하기가 힘들 것이다.

그들 덕분에 과거를 조금이나마 생생하게 느끼고 그 과거를 가슴아파하고

같은 슬픔이 반복되지 않게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기자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들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마음도 들었다.


'누군가에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사진이라 대부분 그 사진이 갖고 있는

역사적 배경, 문화 등 사진 하나에 담겨있는 정보가 많을 수 밖에 없다.

단순히 사진만 보고는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알 수 없었던 것도

설명을 보고나서 이해할 수 있었던 것이 많았다.

그런데 400여점의 사진들을 일일히 사진보고 설명 읽고, 또 사진보고 설명 읽고 하는게

마지막엔 조금 지루하다고 느꼈다. 아기띠로 아기를 안고 관람을 해서 허리는 아프고

하나하나 쓰여있는 작은 글자를 읽자니 마지막 즈음엔 머리가 조금 아파서 서둘러 나와야했다.


그럼에도 좋은 시간이었다:)

행복한 순간, 슬픈 순간, 분노의 순간

모든 찰나를 사진에 담아주는 기자의 삶에 대해 생각볼 수 있던 시간이었고

부끄럼지만 잘 알고 있지 못한 여러 역사적인 순간에 대해서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더불어 카메라를 사고 싶다는 욕심이 팍팍 들었다.

 

 

 

 

P20170404_130503000_4DC71ED8-B7FB-4E9D-9ECC-2F73131C51FB.JPG P20170404_130703000_FDBEE358-72B0-459B-83EC-C8EECDC0448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3542
287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39
286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536
285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3531
284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530
28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529
282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525
281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3524
»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23
279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21
278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3520
277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3520
276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519
27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519
274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508
273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3505
272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500
27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3498
27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498
269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4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