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춘기

 

 

으아아아아아악

온 몸을 다해 아이가 소릴 지른다

짜증난다고

이게 뭐냐고

같이 안 살거라고

 

더운 여름

환히 열려진 창으로

빽빽 지르는 소리가

여과없이 빠져나간다

 

기분 나쁘다고

화가 나서

이야아아악

소리지르고 구르는 아이가

안타까우면서도

그 순간 엄마는

이웃들 눈치까지 챙긴다

 

아이 눈이 나빠질거라고

아이 버릇이 나빠질지 몰라

말한 게

아이한테는 간섭으로

아이에게는

걱정하는 어른의

진심으로 전달되지 못했다.

 

그 사람과 같이 살기 싫어

나가라고 해

없었으면 좋겠어

안 보면 안되냐고

 

오! 하느님

세상의 사춘기 아이들을 키운

부모들이 모두 존경스럽습니다

남의 편은 남이라지만

내 뱃속에서 나온 아이는 어쩌라고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이 아이와 맞서지 않게 해주십시오.

현명한 부모가 될 수 있게 지혜를 주십시오.

이 아이를 지켜주십시오.

 

고분고분 해달라는대로 하면서

두 세 시간이 흘렀다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동생과 마크를 하고 있다

 

하느님

앞으로 10년

두 아이가 성년이 되는 그날까지 

부모로서 잘 견뎌 낼 힘을 주소서

 

아이가 언제 말했었다

친구들이 3.5춘기라 한다고

아이의 사춘기가

시작됐구나

늘 기도해야겠구나

매일 두 손을 모은다

 

 

 

이번만이 아니다.

몇 차례 고래고래 소릴 지르며 온 몸으로 자신이 짜증났음을, 화가났음을 표현했다.

자신을 향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예전과 다른 반응이 나타났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고 짜증나면 집 밖으로 아예 안 나가거나 늦은 밤이라도 산책을 하자고 한다.

다행히 이번에는 엄마인 내가 관여되지 않아 아이의 이야기를 충분히 받아줄 마음의 여유가 있었다.

엄마의 평소 마음의 여유가 아이의 둘쑥날쑥한 감정을 안아줄 수 있다는 걸 경험한 하루였다.

무사히 하루를 넘기면서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된다.

앞으로 펼쳐질 기나긴 두 아이의 사춘기 시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기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3626
287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3626
28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뒤늦은 독후감 꿈꾸는식물 2014-08-02 3620
285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619
2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616
283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616
28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3610
281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3608
280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607
279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599
»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597
277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594
276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591
275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3590
274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88
273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85
272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84
271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583
270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3583
269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5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