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오늘부터 여름 방학인 개똥이는 "방학이라도 좋을 게 없다"했다.

. ?

. 학교(돌봄교실)도 가야 하고, 품케어(단지 내 보육시설)도 가야 하니까요.

 

할 말이 없었지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렇긴 하네공감했다.


사회 생활을 처음 시작했을 때 적응하기 어려웠던 것이 '방학이 없다'는 것이었고 방학이 없는 삶에 겨우 적응했는데, 아이 학교 방학이 되면 '나도 방학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회사 사람들과 조찬회가 있는 날이라 평소 보다 조금 일찍 집을 나서며 아이 방을 들여다보니 벌써 일어나 책(만화책)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시계를 보니 06 40.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09시에 시작하는 방과 후 수업에 늦지 않기 위해 늦잠도 못 자는 녀석을 안쓰러워 했던 마음이 싹~ 사라지고 빵! 웃음이 터진다.

 

출근하는 엄마 마음 편하게 해 주는 진짜 효자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560
287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552
286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3551
28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546
284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3545
283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3543
282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43
281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542
280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540
279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3540
278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3537
277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534
276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32
275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532
274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528
273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23
27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3519
271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3517
270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510
269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50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