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저 혼자 6살 4살 두 아이를 데리고

일산 끝자락에서 동대문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큰 아이 조리원에서 만난 친구들과 약속이 있었거든요.

토요일이라 차가 많이 막힐 것 같아 전철을 탔습니다.

 

4살 둘째는 유모차에 태우고 6살 아이는 자리가 없어 창 밖 풍경을 감상하며 가는데 궁금한 게 참 많습니다.

옆에 계시던 멋쟁이 할아버지가 친절하게 궁금한 것들 다 설명해주시고 좋은 말동무가 되어주셨어요.

아이는 "할아버지는 안 가본 데가 없어요????"하며 할아버지의 박식함에 존경의 눈빛을 던집니다.

아직도 가볼 데가 많지 대답하시며 흐뭇해하시더라구요.

얼마 전부터 무슨 이유인지 늙는 게 싫다, 할아버지 되고 싶지 않다 하던 아이는

저런 척척박사 할아버지라면 괜찮겠답니다...^^

 

지상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아이들 데리고 앞으로 가서 먼저 타라고 기분 좋게 배려해주시고

엘리베이터가 끊겨 난감할 때는 주위에서 도움 주려고 하시고

집에 돌아올 때는 젊은 남자분이 감사하게도 아이에게 선뜻 자리도 양보해주셨고요.

짧지 않은 거리라 걱정을 하면서 나섰는데 아이들도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지 않고 의젓하게 있어줬고

많은 분들이 친절 베풀어주셔서 정말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인터넷 하다보면 맘충이라며 욕하는 댓글들이 많아서

(물론 제가 봐도 욕먹을 글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제는 별 것 아닌 글에도 너무 심한 악플이..ㅜㅜ)

아이들 데리고는 어딜 가나 더 조심하게 되고 위축되기도 했는데요,

하루동안 받았던 배려와 좋은 말씀들이 얼마나 감사하던지요..

아이도 이런 기억이 쌓여 그날 만났던 분들처럼 좋은 어른으로 성장했으면 합니다.

저 역시 받았던 감사한 배려들 잊지 않고 친절 베풀며 살려고 합니다.

그날 모두들 감사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635
287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3632
28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뒤늦은 독후감 꿈꾸는식물 2014-08-02 3628
285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626
28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623
28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다르게 산다고 틀린 건 아니야 imagefile [1] waytogofairy 2018-04-22 3621
282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621
281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619
280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3614
279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3613
278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608
277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604
276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601
27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600
274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3599
»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3592
272 [나들이] 청정 전기차로 청정의 섬 제주를 돌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593
271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592
270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91
269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