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전에 학부모 총회에 참석해서 담임선생님과 1학년 생활에 대해 교과과정에 대해 설명 듣는 자리에 잘 다녀왔습니다. 반대표를 맡으면 여러가지 골치아플 것 같아서, 반대표 하실 분이 나타나지 않았을 때는 담임선생님 눈을 피하느라 긴장감이 돌았으나...다행히 선생님께서 부탁하신 분이 반대표를 맡아 주셨지요.


학부모 총회가 끝나자, 엄마들의 관심사는 '축구팀' 팀짜기.

25명의 단톡방이 개설되고, '축구팀'과 '숲체험팀'에 관심 있는 엄마들이 여럿 계셔서 반모임을 했어요. 축구팀은 12명으로 업체에 맡기고, 반모임날 바로 업체 불러서 설명듣고 유니폼까지 결정.

숲체험팀은 10명으로 업체 알아보고 맡기는 방향으로 일사천리로 정해지더라고요.


저희 아이는 축구에 관심을 보이지 않아서, 축구팀은 참여 안하고...숲체험은 하기로 했어요.

한달에 한번 2시간 숲체험으로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 진행. 산에 가서 마음껏 뛰노는게 좋을텐데 2시간은 부족하지 않나 생각도 들고, 남편에게 이야기 하니, 산에 데려가서 풀어 놓으면 알아서 놀텐데...굳이 업체를 끼고 진행하냐고 합니다.  엄마나 아빠들이 당번 정해서 데리고 놀면 될 일을 골치 아픈 일이 생길까봐 돈으로 해결하는 듯. 숲놀이도 사교육의 일환이겠지요. 주말에 아빠와 엄마와 함께 그냥 가까운 산에 가서 함께 지내면 좋을텐데...아빠가 일하는 주말도 있고, 같은 반 친구들과 자연 속에서 어울리다 보면 친밀해지고 친구 사귀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은 엄마 욕심도 있어서 신청했어요. 


어린이집 다닐 때는 사교육을 전혀 안해서...초등학교 입학하니 신세계네요.

대안학교에 2학년 아이가 있는 엄마에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니, 대안학교에서도 주말 숲체험은 업체에 맡기고, 방과후에 전래놀이를 통해서 아이들이 같이 놀았으면 좋겠다는 담임선생님의 의견에 놀이강사를 부르자는 엄마들 의견도 있었다고 하니...저는 일반학교에서는 소수의견이 될 수 밖에 없겠구나, 괜히 섯불리 나서지 말고 가만히 있어야겠다는 생각이 스멀스멀 듭니다.


친구를 사귀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는 욕심도 내려놓고, 아이가 스스로 친구를 사귈 수 있게 기다려주는게 맞겠지요? 한달에 한번 숲체험 정도면 엄마의 큰 욕심은 아니겠지요?


20170313_15354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3536
287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36
286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3529
28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528
»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526
283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527
282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521
281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19
280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519
279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18
278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3516
277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3516
276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3515
27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514
274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505
273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500
272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3499
27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498
27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3496
269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4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