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께

자유글 조회수 3489 추천수 0 2014.07.05 05:47:26

당신께

 

일년에 두어번 당신께 편지를 씁니다. 계절마다 쓰겠다는 약속을 해놓고도 겨우 두어번입니다. 원추리꽃 필 무렵에 해야할 일과 사과꽃 질 무렵에 해야할 일을 아직 몸에 새기지 못한 2년차 얼치기 농부여서 그렇습니다. 농사일은 늘 밀려있고 손은 서툴러서 수수를 솎느라 이랑을 겨우 한 번 왕복하고나면 하루 해가 집니다. 새벽으로 간신히 쓰는 편지나마 당신의 주소를 알 수 없어 보내지 못하는군요.

 

궁벽한 골짜기 꽃 피었다 지고 바람 불고 비 내리는 이야기를 당신이 좋아하실지는 모르겠습니다. 그저 가파른 시절 앞만 보고 내달리다 문득 서서 내쉬는 '후우' 같기만 해도 좋겠단 마음으로 시작한 편지입니다. 물론 감자 캐고 옥수수 거둘 날이 가까웠음을 알리는, 일명 '찌라시'이기도 하지요. 찌라시라도 '농부통신'을 보건대 읽을만은 할테지 너그러운 마음이시라면 주소를 알려주세요. '무신 날 각중에' 뜬금없이 종이 편지를 받는 일도 나름 즐겁더라는 몇몇 분들의 격려만 믿고 드리는 부탁이니 혹 무례했다면 용서하시구요.

 

----------------------

 

쪽지로 알려주시면 편하실까요? 제가 쪽지 확인방법을 익혀야겠군요.ㅎㅎ

이메일로 알려주셔도 된답니다. rural9@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었어요~~!! 엄지마녀 2014-07-26 3532
287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3524
28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작은 행복, 작은 사치 imagefile [2] 윤영희 2017-05-01 3521
285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3521
284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3521
283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3520
282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3514
281 [나들이] 영하 40도, 오로라는 짧았어도 하얀 숲길 눈부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3513
280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511
279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3511
278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3511
277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508
276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3507
275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3504
274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3495
273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3492
27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3491
27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3490
270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490
»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4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