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자유글 조회수 4098 추천수 0 2017.11.24 13:28:13

가울.jpg


안녕하세요?

밤새 내린 눈으로 가을에서 겨울로 확 넘어온 느낌이 드네요.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몸이 움추려들기도 하고....

김장들은 하셨는지요?

지난주말에 어린이집 김장을 하고 몸살이 났다가...다음주는 친정엄마와 김장을 해야 하는데,

날이 너무 추워져서 서둘렀어야 했나 싶어요. 절임배추와 야채들을 모두 예약해 놓은 거라 날짜를 바꿀 수도 없고...그냥 그대로 해야겠지요. 요즘 저희집에서는 김치가 귀해서 김장이 기다려지기도 합니다.


어제 베이비트리 송년회는 잘 하셨는지요?

초대해주셔서 감사했으나, 평일 저녁에 애들 맡기고 나서기가 눈치가 보여서 못갔어요.

저는 어제 아이들과 별종이접기를 하며 소소하게 지냈답니다. 부엌창문과 현관 중문에 붙여 놓으니까 그럴싸 하네요. ^^


KakaoTalk_20171123_211951962.jpg KakaoTalk_20171123_211952293.jpg

===========================================================

1. 은행이 싫어
시우: 엄마, 은행 잎이 다 떨어졌어. 그쪽으로 가지 마. 
엄마: 왜?  이쪽으로?
시우: 응, 은행 없는 데로. 난 은행이 싫어. 분홍색에서 구린 냄새가 나.
엄마: 은행나무가 은행 씨앗을 보호하려고 구린 냄새가 나게 하는 거야.
시우: 엄마~ 방금 전에 오토바이가 지나갔는데, 오토바이 냄새가 너무 구려. 
 
2. 우유 때문에
시우: 엄마, 우유도 줘.
엄마: 어쩌지? 우유가 없는데….
시우: 시리얼에 우유가 없으면 어떻게 먹어. 난 우유랑 먹는 게 좋단 말이야.
엄마: 전에도 과자처럼 그냥 먹었잖아. 지금은 대우슈퍼 아직 문 안 열었어. 오늘만 그냥 먹자. 
엄마가 오늘 우유 꼭 사다 놓을 께.
시우: 엄마는 매일 내일 내일 하잖아. 지금 사와.
    나 엄마 때문에 지금은 엄마 사랑하지 않아. 
 
3. 엄마 때문에
엄마: 시우야, 늦어서 형아 먼저 데려다 주고 와야겠어. 시우 옷 입고 준비하고 있어.
시우: 알았어.
(시우가 잠바까지 챙겨 입고, 운동화까지 신고, 킥보드를 타고 현관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내복바지차림)
엄마: 시우야~ 내복바지 위에 바지도 입어야지.
시우: 그럼 힘들잖아. 내가 힘들게 신발까지 신었는데 다시 벗어야 하잖아.
나 엄마 때문에 완전 삐졌어.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7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4095
273 [나들이] 우중산책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5-03 4094
272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4093
271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4093
270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4092
269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4090
268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4089
267 [나들이] 놀이터를 허하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4086
266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4085
265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4084
264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4082
263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4082
262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4072
261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4070
260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4069
259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4069
25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4058
257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4049
25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4048
25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40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