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 각

 

안그래도 늦었는데
버스타고 한남대교 건너는 중
옆 차선으로 슝슝 가는 버스
왜 이쪽은 굼뜬지

 

찰랑거리는 짙은 강물빛
오랜만에 탁트인 한강이
눈앞에 아른거려도
내 안에 안들어온다

 

늦었다
아주많이
그냥 집으로 가버릴까

 

조금 돌아가더라도
전철 탈걸 그랬나
속타는 맘 달래려고
몇 자 적어본다

 

 

1월 어느 날 강남에서 강북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쓴 시다.

처음부터 시를 써야지하는 생각은 없었다. 버스 안에서 맘 졸이는 나를 보면서 쪼그라든 맘을 좀 풀어볼까해서 메모장에 긁적였더니 이렇게 써졌다. 어떤 상황에서든 내 감정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방법으로 시 쓰는 걸 추천해본다. 아주 짧게라도 감정을 글로 표현해보면 기분이 이랬구나, 이렇게 보였구나, 이런 생각을 왜 했을까 하면서 스스로 돌아보고 질문을 던져볼 수 있는 약간의 틈이 생긴다. 초등학교 4학년 아이의 갑작스런 행동변화에 당황스러웠던 맘을 달랠 때도, 천천히 걷다가 문득 기분 좋은 생각이 들 때도, 하루를 되돌아보다가 짧게 글을 남기고 싶을 때도 '시'로 나타내는 게 편해졌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학교에서 시를 쓰려고 앉았는데 막상 어떻게 쓰란 얘긴지 몰라 엄청 맘 고생했던 때가 지금도 기억난다. 그 때는 시라고 하면 은유적으로 나타내야한다는 막연함에 시가 어려웠는데 지금은 아니다. 잠깐 최근에 읽은 시를 몇 편 올려본다.

 

책 '쉬는 시간 언제 오냐' 중에서

 

내 돈  - 이민지(장곡초등학교 5학년)

 

우와! 추석에 받은 돈

진짜 많다.

하나 둘 셋

세고 있는데

엄마가 왔다.

공포의 돈 청소기

우리 엄마

큰일 났다.

돈 다 뺏기게 생겼다.

 

-----------------

 

처음 읽을 때나 다시 읽어보아도 어쩌면 그 순간의 감정을 그대로 잘 나타냈을까 저절로 웃으면서 읽었던 시다. 한 편 더

 

소수의 나눗셈 - 이태훈(장내초등학교 6학년)

 

풀기도 힘들고

짜증도 났지만

 

교육의 의무를 위해

하였다.

-------------------

 

시는 이처럼 길지 않아도 좋다.

수학 시간 '소수의 나눗셈'을 하면서 든 감정과 생각을 아이는 그대로 썼고 읽는 사람은 각자의 느낌으로 해석하면 된다. 굳이 이 시를 어떻게 썼는지 평가 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우리가 한 일을 계속 평가받아온 과정에 익숙하지 않았나 싶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라기 보다 해야하는 일이 많았고 특히 교육과정 안에서는 만들고 쓰고 움직이는 모든 것을 점수로 평가하다보니 무언가를 그대로 표현하는게 어려웠던 것 같다. 이런 평가나 남의 시선을 내려놓고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의 지금 감정이 무엇인지 오롯이 돌아볼 수 있다면 아이와의 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곧 다가올 설명절 준비로 분주한 하루다.

 

가족들과 따뜻한 명절 보내시구요

새해에는 잠깐이라도 시를 써보는 한 해가 되셨으면 좋겠어요.

베이비트리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74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4166
27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4165
272 [나들이] 고기잡으러, 썰매타러 화천으로 imagefile [2] yahori 2017-02-02 4165
»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4162
270 [자유글] 노래 한 곡 들을까요? [1] wonibros 2016-12-21 4160
269 [가족] 기억이 멀어지는 엄마는 지금 아기가 돼가는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2 4160
268 [요리] 송편만 먹나요, 동남아·유럽 맛도 즐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4 4159
267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4159
266 [나들이] 벌써 다음주가 휴가 [6] 양선아 2015-07-24 4157
26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4154
264 [자유글] 1학년 학부모 총회 이후... imagefile [4] 푸르메 2017-03-27 4153
263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4153
262 [자유글] 할로윈을 할로윈이라 부를 수 없다니.... [4] 푸르메 2017-11-24 4152
261 [나들이] 우중산책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5-03 4150
260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4150
259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4147
258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4145
25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4143
256 [나들이] 놀이터를 허하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4141
255 [요리] 춘장을 볶아볶아 짜장 만들기~^^ imagefile 아침 2017-11-22 41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