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이 열이 나 몸이 불덩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따라 잠시 외출을 다녀온 터라 엄마인 저보다 늦게 돌아온 아이는

'엄마, 나 왔어'를 밝게 외치곤 다시 풀썩 주저 앉더라고요.

엄마를 보고 긴장이 풀린건지..

 

해열제를 먹이고 겨우 잠을 재우고..

천사 같은 아이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세월호의 아이들이 생각납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 부모들은 얼마나 사무칠까요?

새삼 먹먹해져 몇 번을 아이 얼굴을 쓰다듬었습니다.

 

오늘자 신문에 안산시민기록단 김순천씨가

'잊어라,

이제 잊어야 할 때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지.' 라고 말했다던 사람들 때문에

깊은 좌절감을 맛보았다는 글을 보고 분노보다는 슬픔이 앞섰습니다.

 

여당과 야당

경제와 세월호

잊으려는 자와 잊지 않으려는 자

 

어떠한 행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인데도

애써 잊으라는 사람들 때문에 저 역시 깊은 좌절감을 맛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8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817
307 [자유글] 김광석 노래 계속 듣고 있네요~ [1] 양선아 2016-01-24 2816
30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2813
305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2810
30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2806
303 [자유글] 촛불. [2] 꽃보다 에미 2016-11-29 2806
302 [나들이] 폭염이었던 어느날,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3] 꿀마미 2016-08-30 2805
301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2804
300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797
299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789
298 [자유글] 드림 문화 [6] 숲을거닐다 2015-08-31 2789
297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786
296 [선배맘에게물어봐] 놀이터에서 [6] 푸르메 2017-09-06 2781
295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2780
294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774
29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여행육아의 힘 puumm 2016-08-24 2773
292 [책읽는부모] 강변살자.. 여러 생각들 [4] kulash 2016-12-19 2769
291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2763
290 [나들이] 호수 닮은 바다에서 평화를 만나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6-02 2763
289 [책읽는부모]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 [3] hyosoo0918 2018-05-17 27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