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 잘 지내고 있나요?

오늘은 책 <놀이의 과학>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puumm님의 말씀처럼 저 또한 쉽지 않았습니다. 서론, 본론, 결론이 있는 책을 너무도 오랜만에 만난 터라, 살짝 긴장도 되고 해서 주르륵, 싹싹촤악~ 책장을 넘겨보았습니다. 제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당연 놀이터 사진이었죠. 그곳에서 놀이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함께요. 그냥 봐도 우리 동네에 있는 놀이터와 확연히 다름을 느낄 수 있었어요.

 

+

이게 뭐야?’ 할 만큼 휑한 곳도 있고, 그냥 모래와 돌을 가져다 놓고 오가는 아이들이 남겨둔 장난감이 다른 아이를 기다리는 곳도 있고, 목공소같이 톱, 망치, 못이 있어 아이들이 직접 시소를 만들 수도 있는 곳도 있었어요. 흙 위에 넓게 펼쳐진 높고 낮은 해먹 놀이터도 있고, 장대에 빨간색, 파란색 색깔을 입혀 격자형으로 배열한 학교 운동장도 있었습니다.

 

사진을 통해 다양한 놀이터 모습을 접한 것만으로도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느낄 수 있었어요. (저만의 착각일지도 모르지만요~~) 우리 아이들이 어제도 갔고, 오늘도 가고, 내일도 갈 놀이터가 이런 곳이라면 하는 부러움과 그런 곳에선 서로 다른 이야기들이 만들어지고 이 또한 다양성의 하나로 존중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저는 <놀이의 과학>이란 제목보다 <아이들이 좋아 죽는 놀이터 만들기>라는 부제가 더 와 닿았습니다. 특히, “영혼이 부러지느니 차라리 다리가 부러지는 게 낫습니다. 다리는 언제든 고칠 수 있지만 영혼은 그렇지 못하니까요.” 라는 영국의 놀이터 개혁을 이끌었던 앨런 남작 부인의 말이(49) 마음에 많이 남았어요.

 

7개의 이야기 중에서 2장 위험과 독립에 관심이 많이 생겼는데요. “과잉보호 속에서 늘 불안해하는 아이들은 불안의 정도가 갈수록 심해질 수도 있다. 두려움과 마주해 이를 통제할 기회를 가져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68)를 읽으면서는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위험을 겪으며 성장할 기회를 빼앗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놀이터세상이란 단어로 치환해서 생각해보았어요. 세상을 살다 보면 항상 위험이 있기 마련이고, 때론 위험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느끼는 경우도 있잖아요. 아이들은 자신이 위험을 어느 정도까지 견딜 수 있는지 저울질하면서 도전의 수위를 결정한다.”(95)고 하는데, ‘안전이란 이름으로 회복 가능한 위험에 노출되고 여기서 배우는 즐거움을 차단한 것 같아 슬쩍 찔리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좀 더 느슨한 아빠가 되기로 했습니다. 무관심은 아니고요. 너무 밀착해서 간섭하기보다 뒤에서 기다려 주기로요. 동네 놀이터가 갑자기 모험놀이터로 바뀌진 않을 테지만, 관심을 두고 놀이터의 변화를 응원하는 마음도 가져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053
387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053
386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3052
385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049
384 [책읽는부모] 2월 도서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읽고 [3] 보물찾기 2017-02-24 3048
383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047
382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43
381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042
»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3039
379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3034
378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032
377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3024
376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3023
375 [나들이] 벌써 다음주가 휴가 [6] 양선아 2015-07-24 3018
37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3015
373 [건강] 아들이랑 남편이 매일 배꼬집는다고 원망하는 언니들을 위한 팁 heal132 2016-05-23 3014
372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005
371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003
370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002
369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