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주절주절

자유글 조회수 3030 추천수 0 2015.06.28 23:47:03


임신 6개월차.

호르몬 영향인가, 

툭하면 눈물에, 툭하면 신경질에.. 

문제는 그 영향이 사랑하는 내 아이에게, 남편에게 간다는 것입니다. 


오늘은 아이에게 스스로도 깜짝 놀랄만큼 큰 소리를 질러놓고

손발이 벌벌 떨려 아직도 잠이 오질 않습니다. 

엄마가 집귀신에게 잡아먹힐까 봐 유치원도 가고 싶지 않다는 아이인데..

오늘은 마음 속에 엄마 하트가 뒤집혔다네요. 


그제는 남편이 새벽 영어클래스에 다니는데 종강기념으로 저녁 모임이 있었답니다.

그런데 유독 애교스럽게 남기는 여성분의 카톡메시지를 보고 폭발했죠. 

평소에는 남편 폰을 잘 보지 않는데 아침부터 울리는 카톡알림소리에 보게 되었어요. 

아침에는 정신도 없었고, 아이도 있고 하니 출근을 시켰는데

하루종일 생각에 꼬리를 물더니 저녁쯤 되니 이미 용서받지 못할 일을 저지른 것 마냥

남편을 씩씩대며 기다리고 있더군요. 

물론 오해는 풀었지만, 내가 왜 이러나 싶어요. 


그 다음날 아침, 

다시 화사해진 저를 보며 "괜찮아?" 묻더니

자기는 지난 밤 악몽을 꾼 것 같다네요. ㅠㅠ


이런 사람 아닌데..

호르몬 영향이라고 제발 말해주세요요요요요 ㅠㅠ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8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063
387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3062
386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060
385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060
384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3059
383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3053
382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3052
381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049
38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3044
379 [자유글] 딸 아이 줄넘기 하는 것을 바라보며... (20150902) [3] eruzach 2015-09-08 3039
378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읽었습니다~ orazoo 2014-07-30 3038
»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3030
376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3030
375 [나들이] 벌써 다음주가 휴가 [6] 양선아 2015-07-24 3025
37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3023
37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3022
372 [건강] 아들이랑 남편이 매일 배꼬집는다고 원망하는 언니들을 위한 팁 heal132 2016-05-23 3018
371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3012
370 [자유글] 생각하니 아찔했던 그날 그 사건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4-08-05 3010
369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300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