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_060620.jpg 안녕하세요. "베이비트리"에 거의 1년만에 글을 쓰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올해 3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의 워킹맘입니다.

등원은 신랑이 도와주고, 하원은 제가 돕습니다.

 

어린이집 다닐 때엔 아이와 떨어지면서 출근하는게 쉽지않았지만,

이제는 아이가 어느새 많이 자라서 출근하는 엄마를 만나도 이따가 만나자고 잘 배웅을 해줍니다.

 

출근 전 아직 아이가 자고 있을 때,

다이어리에 제가 아이에게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는 일어나서 제게 답장을 씁니다.

 

새해 부터 시작해서 벌써 1주일째 매일 매일 쓰다보니 어느새 책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서로가 만나지 못하는 아침 등원시간이 덕분에 가득찬 기분입니다.

 

아이가 만나게 되는 새로운 세상을 응원하면서,

새해엔 편지쓰기를 통해서 서로의 하루와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나누렵니다.

이렇게 편지를 주고 받고 하면서 아이가 크다보면, 10대가 되었을 때에도 서로의 생각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요.

 

2018년 제가 아이와 나누고 싶은 "으뜸가치"는 , 그래서 소통 입니다.

 

귀한 이벤트 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편지중 하루치를 공유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 [자유글] 네가 이거 갖고 놀 나이니? 그 나이는 누가 정하나요~ imagefile [6] 아침 2018-01-16 3054
35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3043
34 [자유글] 미세먼지 예보에 우울하네요 imagefile [2] 아침 2018-01-20 3042
33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3041
32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3035
31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3023
»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 2018년은.. imagefile [4] puumm 2018-01-12 3014
2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3000
28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2980
27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2974
26 [자유글] 잊을 수 없는 장소 난엄마다 2017-03-26 2974
25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2965
24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2914
23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2893
22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2884
21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2818
20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2816
19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2809
18 [자유글] 에규.. bupaman 2017-03-17 2793
17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27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