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르르릉~" 오랜만에 듣는 아침 알람 소리.

 

늦잠을 자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아침 준비할 시간을 남겨두고 잠에서 깬다.

바쁘게 시작하는 하루. 그래도 괜찮았다. 아이들을 보내고 쉬면 되니까.

적어도 아침은 먹여서 보냈으니 매일 아침이 성공적인줄 알았다.

 

그러다 분주한 내 아침시간을 바꾸고 싶은 의지가 생겼다.

블로그 이웃들의 아침일기를 보면서 도전의식이 생긴것이다.

보통 아이들 등교시간보다 한시간 빠른 7시 30분에 기상을 했던 나와는 달리,

5시 즈음부터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는 그들은, '미라클 모닝'을 신천하고 있었다.

뭐 대단한 일을 하는걸까 들여다보니 명상, 확언, 상상하기, 책읽기, 글쓰기 등이었다.

 

일찍 일어난것에 비해 대단한것을 하는것 같지는 않았지만,

이런 행동의 공통점을 찾아보니 바로 혼자만의 '자유'가 주어진다는 것이다.

그때 내게 큰 울림이 있었다.

 

'매일 아이들이 빨리 안잔다고 불평했었지. 아이들때문에 책을 읽을 시간도,

가만히 생각에 잠길 시간조차 없다고 불평했었지. 아침을 나 혼자 빨리 시작했더라면

그 시간은 모두 내 것이었는데, 왜 진작 시작하지 못했을까?'

 

깨달음을 얻고 바로 실천에 옮겼다. 백개의 지식이 있더라도 실천하지 않으면 없는것과 같은 것이지 않을까? 오늘 5시 반에 알람을 맞추고, 뒤척이는 막내를 좀 더 재운뒤 7시 전에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리고 잠시 앉아서 눈을 감고 잠을 깨운 뒤 다이어리를 펴고 어제의 일기를 보았다.

 

다음날 할 일 3가지를 다이어리에 적어두는 습관 덕분에

드디어 나 혼자만의 자유시간을 오랜만에 가지게 되었을때, 당장 할 일을 알아챌 수 있었다.

이 습관을 가지게 된 것도 어떤 계기로 바로 실행에 옮겼기 때문이다. 작은것이라도 차곡차곡 쌓이니 어느새 내 것의 일부로 자리잡았기에 뿌듯했다.

 

 

아침잠을 포기했을 뿐인데.. 하루 중 얻기 어려운 '자유'라는 시간을 얻었으니,

꽤 큰 소득이었다. 나에겐 세 아이가 있는데 셋째는 기관에 다니지 않으니 24시간 아이와 함께 해야하기 때문에 '자유'란 내게 사치스럽게 느껴졌다. 이제 셋째가 클 만하니 다다음달이면 넷째가 태어난다. 다시 잠이 부족하고 먹이고, 재우는 하루가 반복되겠지.

피곤해서 알람소리를 못 듣게 될지도 모르지만, 그때쯤이면 아침의 자유에 익숙해졌을테니, 신생아를 키우느라 더 '자유'에 간절해졌을테니, 아침에 홀로 일어나 나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이 가능해질지도 모른다.

 

오늘도 성장을 위해 한걸음 달려갈 수 있어 감사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525
95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2516
9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498
93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2493
92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491
91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2477
90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2464
89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2450
88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439
87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2439
86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2404
85 [자유글] 커피대신 [3] gnsl3562 2016-12-19 2404
84 [자유글] 친구2명이나 생일~ 돈좀깨질거같네요 ㅎㅎ [2] gnsl3562 2017-03-08 2371
8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370
82 [자유글] 피부가 간지럽다ㅠㅠ gnsl3562 2017-03-09 2370
81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2360
80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2353
79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2352
78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2351
77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2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