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자유글 조회수 17122 추천수 0 2010.06.11 23:46:43

  20살에 대학교 다니던 시절 소개로 신랑을 만나서 함께 좋아하게 되었고, 뱃속에 아이가 있다는걸 알고서 자퇴를 하고 신랑과 평생을 함께 하기로 결심했죠! 그땐 신랑이 제겐 전부 였으니까요. 친정부모님의 반대는 무척 심하셨고, 많이 우셨어요. 하지만, 그것도 모르는채...그땐 그저 한가지만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우리둘은 함께 하게 되었고, 시부모님과 20살부터 함께 했답니다. 몇달 뒤 아이가 나오고, 살림,육아,시부모님,남편 뒷바라지에......그렇게 그렇게 내 생활은 점점 사라져만 가고, 둘째가 태어난 뒤로, 몸매는 정말 엉망진창에 , 피부도 없던 기미와 주근깨까지 생기더군요. 칙칙하기는 말로 못한답니다.

  여기저기 걸어 다니다 보면 삐까뻔쩍 하게 입고 다니는 아가씨들..그리고 가끔 동창 모임 가면 친구들은 예쁘게 차려 입고 오는데, 저만 옷도 못사입고, 몇년된 축축 목이 늘어진 옷에....헐렁한 바지...운동화......어느날 갑자기 우울증이 찾아 오더라고요. 그 후로 아이들이 9살,6살이 되었고, 주부생활9년이 되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게 되고, 직장,살림,육아,시부모님.....점점 어깨는 무거워져만 갔고, 반복되어 돌아가는 시계바늘처럼 항상 같은일이 반복되는 제 일상이 너무 답답하고 가슴 터질듯 했어요. 시댁식구들이 모두 집 주변에 모여 있어서 더욱더 스트레스 였지요. 어디 조금만 외출하면, 누구애미 여기에 갔더라 저기에 갔더라..이런 저런 이야기가 나오고....너무나 답답한 나머니...신랑과 함께 신랑친구들 부부동반모임에 나가서 3달에 한번씩 여행모임을 갖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3달에 한번은 시부모님께서 아이들을 돌보아 주시고, 저희 부부는 여행을 떠났죠~!! 너무나 세상이 달라 보였습니다. 둘만 있는 시간이라서 그동안 못했던 말들도 할 수 있고, 부부로써가 아닌 연인으로서의 기분도 들기도 했죠!! 신혼생활이 없던터라서 그런지..더욱더 스트레스에서부터 탈출 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은 틈틈히 시간날때마다 뒷산 텃밭에 가서 무도 심고,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었고요. 제일 좋아하는 키즈카페에 데리고 가서 놀 수 있게 해주고, 저는 키즈카페에서 함께 육아를 하는 엄마들과 함게 대화도 나누고, 먹기도 하고~ 제 생활에 이렇게 변화가 왔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일상을 변화 시켜가면서 스트레스가 언제 생겼냐는듯 다 사라진 것 같아요. 그래서 너무나 행복하답니다. 엄마로서도 아닌, 며느리로서도 아닌,아내로서도 아닌...가끔은 여자로서도 살아가고 싶은 주부들...그들도 여자랍니다.



우리 엄마들!! 힘내자고요.화이팅!!



23c7c80bc614811a1e1b111a21ec877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36 [자유글] 이유식 시기 문의 malangmalang 2010-06-25 5164
135 [자유글] 아이의 건강은 뱃속에서부터 kbh048 2010-06-24 5114
134 [자유글] 엄마도 힘들때가 있단다. akohanna 2010-06-24 5172
133 [자유글] 코카콜라 비타민음료,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위반 imagefile 양선아 2010-06-23 11948
132 [자유글] 임신출산교실"건강한 가족, 행복한 출산" imagefile hlucia 2010-06-23 10474
131 [자유글] 유니레버 바세린, 여행상품권 증정 이벤트 김미영 2010-06-23 5088
130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아이의 은밀한 사생활 생중계 imagefile 김미영 2010-06-23 12167
129 [자유글] 내 인생 최고의 지름신! imagefile akohanna 2010-06-22 5880
128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3675
127 [자유글] 나만의 귀여운 악동! imagefile akohanna 2010-06-22 5047
126 [자유글] 말썽꾸러기 나일이를 위한 최고 선물은 ‘사랑’ bora8310 2010-06-20 5277
125 [자유글] 아이가 과일을 잘 안먹네요.. jidan74 2010-06-19 5585
124 [자유글] 무료선물 받아가세요! akohanna 2010-06-16 4668
123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3531
122 [자유글] 어린이집 ‘IPTV 생중계’ 찬성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15 13766
121 [자유글] “물만 마셔도 살찌세요? ‘습담’증상입니다” imagefile 양선아 2010-06-15 9914
120 [자유글] [알림] 해당 이벤트는 마감되었습니다. 김미영 2010-06-14 5018
119 [자유글] 오빠만 믿어! imagefile akohanna 2010-06-13 4723
»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7122
117 [자유글] [이벤트참여]잠깐만... ttnals11rl 2010-06-11 45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