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자유글 조회수 16891 추천수 0 2010.06.11 23:46:43

  20살에 대학교 다니던 시절 소개로 신랑을 만나서 함께 좋아하게 되었고, 뱃속에 아이가 있다는걸 알고서 자퇴를 하고 신랑과 평생을 함께 하기로 결심했죠! 그땐 신랑이 제겐 전부 였으니까요. 친정부모님의 반대는 무척 심하셨고, 많이 우셨어요. 하지만, 그것도 모르는채...그땐 그저 한가지만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우리둘은 함께 하게 되었고, 시부모님과 20살부터 함께 했답니다. 몇달 뒤 아이가 나오고, 살림,육아,시부모님,남편 뒷바라지에......그렇게 그렇게 내 생활은 점점 사라져만 가고, 둘째가 태어난 뒤로, 몸매는 정말 엉망진창에 , 피부도 없던 기미와 주근깨까지 생기더군요. 칙칙하기는 말로 못한답니다.

  여기저기 걸어 다니다 보면 삐까뻔쩍 하게 입고 다니는 아가씨들..그리고 가끔 동창 모임 가면 친구들은 예쁘게 차려 입고 오는데, 저만 옷도 못사입고, 몇년된 축축 목이 늘어진 옷에....헐렁한 바지...운동화......어느날 갑자기 우울증이 찾아 오더라고요. 그 후로 아이들이 9살,6살이 되었고, 주부생활9년이 되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게 되고, 직장,살림,육아,시부모님.....점점 어깨는 무거워져만 갔고, 반복되어 돌아가는 시계바늘처럼 항상 같은일이 반복되는 제 일상이 너무 답답하고 가슴 터질듯 했어요. 시댁식구들이 모두 집 주변에 모여 있어서 더욱더 스트레스 였지요. 어디 조금만 외출하면, 누구애미 여기에 갔더라 저기에 갔더라..이런 저런 이야기가 나오고....너무나 답답한 나머니...신랑과 함께 신랑친구들 부부동반모임에 나가서 3달에 한번씩 여행모임을 갖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3달에 한번은 시부모님께서 아이들을 돌보아 주시고, 저희 부부는 여행을 떠났죠~!! 너무나 세상이 달라 보였습니다. 둘만 있는 시간이라서 그동안 못했던 말들도 할 수 있고, 부부로써가 아닌 연인으로서의 기분도 들기도 했죠!! 신혼생활이 없던터라서 그런지..더욱더 스트레스에서부터 탈출 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은 틈틈히 시간날때마다 뒷산 텃밭에 가서 무도 심고,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었고요. 제일 좋아하는 키즈카페에 데리고 가서 놀 수 있게 해주고, 저는 키즈카페에서 함께 육아를 하는 엄마들과 함게 대화도 나누고, 먹기도 하고~ 제 생활에 이렇게 변화가 왔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일상을 변화 시켜가면서 스트레스가 언제 생겼냐는듯 다 사라진 것 같아요. 그래서 너무나 행복하답니다. 엄마로서도 아닌, 며느리로서도 아닌,아내로서도 아닌...가끔은 여자로서도 살아가고 싶은 주부들...그들도 여자랍니다.



우리 엄마들!! 힘내자고요.화이팅!!



23c7c80bc614811a1e1b111a21ec877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7003
3227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923
3226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16918
3225 [나들이] 17일 공동육아·대안교육 잔치 열린다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904
3224 스마트폰시대, 스마트한 눈 위해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900
»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6891
3222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872
3221 호기심 많은 영아, 뜨거운 국·라면 엎지르면… imagefile babytree 2010-10-26 16818
3220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796
3219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6748
3218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6722
3217 고생 많은 발바닥, 꼼꼼히 씻고 말리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16640
3216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530
3215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6524
3214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432
321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6412
3212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6321
3211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296
3210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6292
320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629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