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faaeeab462318a9de344527c76b3694.<7월17일자 왜냐면 독자 기고글>

 

 다른 모든 검사가 정상인데

 나이 때문에 양수검사를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정도를 넘어서는 것이다


 

 올해 42살 된 주부다. 37살에 첫아이를 낳았고 16주 된 둘째아이가 지금 뱃속에서 자라고 있다. 며칠 전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양수검사에 대한 제안을 받았다. 35살 이상 고령 임신부들은 양수검사를 꼭 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번만 그랬던 건 아니다. 첫아이 때도 병원에선 양수검사를 꼭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나는 하지 않았다. 난 그때 35살 이상 임신부들이 양수검사를 꼭 해야 한다면 피검사는 왜 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런 내 생각을 전달하자 검사 결과에 나이가 들어가면 양수검사를 해야 하는 것으로 나온다는 것이었다. 그럼 애초에 고령 임신부들에게 피검사는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닌가 말이다. 어처구니가 없었다. 더구나 내가 계속해서 완강한 태도를 보이자 마치 돈이 없어서 그러는 거 아니냐는 말투마저 보여 몹시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물론 난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했다.

 

 그리고 지금 또 그때와 비슷한 불쾌한 경험을 하고 있다. 산부인과 의사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의무적인 고지를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충분히 설명해야 하고 임신부 또한 충분히 숙지해야 한다. 그러나 선택은 부모의 몫이다. 그 선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다. 양수검사를 하지 않는 부모를 마치 굉장히 무책임한 사람들로 몰아가는 의사들의 태도는 인정할 수 없다.

 

 “우리 같으면 100%로 합니다. 그런 아이가 태어났을 때 치러야 하는 사회적 비용이 훨씬 더 크기 때문에 조기에 예방하자는 이유입니다. 물론 내 자식이 아니니 알아서 하실 문제이긴 하죠. 비용부담도 있으시니까요. 죽어도 못 하시겠다면 4주 뒤에 오세요….”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가진 사람 누구를 붙잡고 물어봐도 상관없다. “건강한 아이를 낳을 자신이 있으신가요?”라고. 아이가 생기면서부터 이미 부모는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게 된다. 아이를 낳아야겠다고 결심할 때까지 벌이는 마음속의 갈등과 불안은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결심했다는 건 많은 부분을 각오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피검사부터 이상 소견이 있고 다른 기형 검사에서도 그렇다면 혹 판단을 달리할 수도 있다. 사회적 비용의 문제가 아니라 정말 감당할 자신이 있는지에 대해 깊이 숙고해야 하기 때문에. 그런데 다른 모든 검사가 정상인데 나이 때문에 양수검사를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알려주는 것 이상을 넘어서는 것이다. 고령이고 가능성이 있으니 충분히 심사숙고하라는 정도면 무슨 말인지 다 알아듣는다. 마치 안 하면 큰일 날 것 같은 분위기로 강요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생명을 다루는 의사라는 직업은 좀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임신부는 의사의 말 한마디에 지옥과 천국이 오락가락한다. 나 하나의 몸이 아니라 내 몸속에 새로운 생명이 자라고 있고 그 생명에 대한 책임은 오롯이 부모의 몫이기 때문이다. 그날 이후 인터넷 사이트에서 나와 비슷한 경험을 한 많은 사람들의 글을 볼 수 있었다. 절절하다 못해 눈물이 핑 돌 지경인 글도 많았다. 생명, 윤리, 도덕 운운의 문제가 아니라 임신부의 입장에서 조금은 더 따뜻하게 배려해줄 수는 없는지 의사분들께 정말 간곡히 고하고 싶다. / 고화숙( 인천 부평구 십정1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48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4794
3147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2011
3146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629
3145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2351
3144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494
314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2824
3142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916
3141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2015
3140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3573
3139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427
3138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5308
31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2926
3136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903
3135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3655
313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2159
3133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3056
3132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318
3131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825
3130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6443
3129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26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