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검은 쌀 아이스크림

요리 조회수 14079 추천수 0 2010.07.06 10:10:08

아이스크림엔 추억과 낭만이 깃들어 있다. 달콤한 아이스크림 맛은 첫사랑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1960년대 배고팠던 시절의 추억을 더듬어보게 한다.

1970년 4월에 시중에 나와 올해로 40돌을 맞는 부라보콘은 지난해에만 약 7천만개가 팔려나갔다고 한다. 이 가운데 70~80%가 여름철에 소비됐다. “12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으로 시작하는 초기 시엠송은 ‘7080세대’들에겐 아직도 입에서 맴돌 만큼 친숙하다. 부라보콘은 최장수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요즘은 가족 건강을 챙기는 주부들이나 요리 애호가들 사이에서 아이스크림을 직접 만들어 먹는 일이 흔하다. 정성이 담긴 맛은 남다르다. 사과, 바나나 등 과일을 이용한 아이스크림도 맛나지만 콩가루 같은 독특한 천연재료로 만든 아이스크림도 별미다.



특히 쌀로 만든 아이스크림은 식감이 예사롭지 않다. 넉넉하고 부드러운 어머니의 치마폭 같다가 톡톡 튀는 밥알 때문에 눈이 동그랗게 변한다. 끝맛은 밥의 찰기로 마무리한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흑미 아이스크림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검정콩, 검은깨, 김, 미역 등 ‘블랙 푸드’들의 효능은 익히 알려져 있다. 흑미의 검은색에는 안토시안 색소가 있다. 안토시안은 항산화 작용을 하기 때문에 노화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닐라아이스크림에 비해 설탕도 적고 달걀노른자도 들어가지 않는다. 칼로리도 낮다. 은은하게 변한 보라색도 멋지다. 흑미의 껍질은 다른 쌀들보다 조금 더 단단하기 때문에 씹는 맛이 더하다.



요리가 김정은씨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들은 윤활제, 보존제 등이 첨가되어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부드러운데 집에서 만드는 아이스크림은 오래 보관하면 서걱서걱해지므로 만든 뒤 바로 먹는 게 좋다”고 말한다.



 















 







4d3a68f52348dca2e1954848ec5d0086.흑미 아이스크림 



재료: 흑미 1/4컵, 물 100㎖, 우유 1/2컵, 생크림 1/2컵, 꿀 3큰술, 플레인 요구르트 100㎖, 다진 호두 3큰술



만드는 법: ① 흑미는 깨끗이 씻어 물 100㎖를 넣고 30분 정도 불린 뒤 불린 물과 흑미를 냄비에 넣고 끓여 밥을 만든다. ② ①의 밥에 우유를 넣고 저어가며 약한 불에서 20분 정도 끓인다. ③ 다진 호두와 플레인 요구르트를 넣고 블렌더를 이용해 갈아준다. ④ ③에 ②와 생크림, 꿀을 넣고 섞은 뒤 아이스크림 기계에 넣고 돌려 얼려준다. ⑤ 아이스크림 기계가 없을 경우 한 시간마다 한 번씩 냉동실에서 꺼내 포크로 긁어주는 과정을 3~5회 반복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48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4782
3147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2007
3146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3620
3145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2346
3144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484
314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2811
3142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907
3141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2010
3140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3564
3139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2419
3138 [나들이] 엑스레이맨 - 닉 베세이전 다녀왔어요^^ imagefile 신순화 2017-07-10 5300
31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2917
3136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897
3135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3644
313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1] hawoo7 2017-07-02 2153
3133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3048
3132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313
3131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819
3130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6429
3129 [책읽는부모] <서평>돼지김밥 편식예방 보드게임 imagefile newturn1986 2017-06-29 26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